개그맨 오지헌 손종원 목사
개그맨 오지헌 씨(왼쪽)와 ILP 대표 손종원 목사 ©김진영 기자
개그맨 오지헌 씨가 교회 청년들에게 자신의 신앙을 간증하며 부흥과 회복을 염원하는 시간을 갖는다.

초교파단체인 ILP(I Love Pastor, 대표 손종원 목사)는 오는 27일 오후 4시부터 서울 강남구 한우리교회(담임 윤창용 목사)에서 교회 청년들을 위한 집회인 ‘워십 앤 파티’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 오 씨가 출연하는 것.

오 씨는 10일 서울 신길교회에서 가진 이 집회를 소개하는 기자회견에 참석해 집회 취지와 각오 등을 전했다. 그는 “연예인이 됐지만 정체성에 있어 힘든 부분이 있었는데, ‘미제이’라는 단체에서 연예인들과 함께 예배를 드리고 기도하면서 은혜를 받았다”고 했다.

‘미제이’(mej)는 연예인 신앙공동체로 2000년대 초, ILP 대표인 광야교회 손종원 목사와 전 소호대 멤버인 한 에스더 씨의 기도모임으로 시작됐다.

그는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주신 세 가지 사역의 방향이 있는데, 각각 연예인, 북한, 그리고 청년이라고 했다. 오 씨는 “요즘 청년이 너무 중요한 것 같다. 그들을 ‘미전도 종족’이라고 부를 정도로 교회에 잘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오 씨는 그러나 “가장 위기지만 가장 기회일 수도 있다. 청년들은 한 번 일어나면 불꽃같이 일어나기 때문”이라며 “이 시대 청년들을 깨우시는 사역에 동참하고자 이번 집회에 나서게 됐다. 청년들, 특히 작은 교회 청년들과 함께 예배 드리면서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이유를 다시 확인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는 “귀한 청년들이 집회에 많이 왔으면 좋겠다. 소망이 잘 보이지 않는 이 시대, 주님 앞에서 신앙을 간직해온 청년들이 집회에서 은혜를 받고 부흥을 경험했으면 좋겠다”며 “주님께서 아무 것도 아닌 저를 높여주신 것처럼 청년들에게도 은혜를 주실 것”이라고 했다.

워십 앤 파티
‘워십 앤 파티’ 집회 포스터 ©ILP
ILP 대표 손종원 목사는 “‘워십 앤 파티’를 통해 부흥이 일어나 청년들이 서울 시청 앞 광장에 모여 함께 예배 드리는 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워십 앤 파티’ 집회는 이번이 네 번째로, 지난 번에는 탤랜트 신애라, 가수 강균성 씨가 참여해 신앙을 간증하고 청년들과 함께 찬양했다.

ILP는 지난 2002년 작은 교회를 섬기기 위해 설립됐다. 2019년까지 작은 교회 목회자와 사모를 대상으로 미국 탐방 등을 진행해 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