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이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식량위기 보고서를 발간했다
월드비전이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식량위기 보고서를 발간했다. ©월드비전 제공

최근 코로나19·분쟁·기후변화 등 3가지 악재로 인한 식량 수급의 어려움이 아동 5천만 명의 삶을 위험에 내몬 것으로 나타났다. 식량 가격의 고공행진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여 식량 가격 폭등에 취약한 일부 최빈국 아동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16일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인플레이션 시대에 폭등한 ‘식량가격지수’가 세계적인 기아 위기 및 아이들을 사망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월드비전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식량 가격은 지난 1년 동안 평균적으로 14% 상승했다. 특히 수입에 의존하거나 기후변화에 영향을 받는 일부 최빈국에서 상승세가 두드려졌다. 실제로 영국은 지난 1년간 식량 가격이 5% 상승했다. 반면 ▲수단은 143%, ▲에티오피아는 42%, ▲앙골라는 33%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솔로몬 제도에서는 2021년 이후 쌀과 유제품 가격이 3배로 뛴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식량위기에 직면한 인구 3억 4,500만 명 중 약 5천만 명의 어린이들이 극심한 기아 위기에 내몰린 것으로 파악됐다.

‘메리 응제리’ 월드비전 글로벌 식량위기 대응 책임자는 "식량 가격 상승으로 약 5천만 명의 어린이들이 저체중으로 사망 위험에 처해 있고, 올해 초부터 극심한 배고픔에 시달리는 사람의 수는 25% 증가했다"며 "기아에 직면한 아이들을 위해 인도적 지원 확대와 더불어 식량안보 및 인도적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기반 조성에 노력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기아 위기를 줄여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관심을 호소했다.

또한, 보고서는 노동자의 기본 평균 장바구니 비용 불균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분쟁에 영향을 받는 콩고민주공화국 주민의 경우 싱가포르에서 1.7시간 만에 벌 수 있는 것과 동일한 음식을 구입하려면 17.2시간 동안 일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메리 응제리는 "소말리아 노동자들의 경우 기본적인 식비 마련을 위해 약 2주가 소요되는데 일반 가정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기간"이라며 "식량 위기 해결을 위해서는 요인들, 즉 갈등을 끝내고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정치적 의지와 생명을 구하는 원조 등의 제공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월드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