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대식 사진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23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나로서기 청년바리스타 인턴십’ 사업을 전개한다. ©희망친구 기아대책 제공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자립준비청년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나로서기 청년바리스타 인턴십’ 사업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나로서기 청년바리스타 인턴십’은 기아대책의 자립준비청년 자립 지원 프로젝트 ‘나로서기’의 일환으로 청년들에게 사회생활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들의 준비된 자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기아대책은 본 프로젝트를 위해 23일 발대식을 열고 올해 12월까지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기아대책의 인턴십 프로그램 대상자로 선정된 5명의 자립준비청년들은 9월 한 달간 기아대책의 커피비즈니스 ‘비마이프렌드(Be My Friend)’의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BMF코치단’으로부터 체계적인 교육을 받게 된다. 기아대책은 바리스타 실습과 자격증 취득 교육뿐 아니라 재무 교육 및 분야별 심층 세미나도 진행하며 자립준비청년들의 실무 능력을 체계적으로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교육을 마친 자립준비청년들은 11월까지 현장 인턴십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턴십을 제공하는 기업은 전국 규모의 대형 커피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엠즈씨드(주) 폴 바셋 ▲(주)커피베이 ▲(주)이랜드이츠 더카페 등으로 자립준비청년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참여의 뜻을 밝혔으며 실제 채용의 기회까지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기아대책은 인턴십이 종료되는 12월부터 프로그램 참가자들에 대한 평가 과정을 거치며 취업 컨설팅을 제공한다. 우수한 평가를 받은 인턴에게는 별도의 포상이 주어진다.

서경석 복지법인 기아대책 대표는 “자립준비청년들의 사회 진출에 필요한 역량을 강화하고 직업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이번 인턴십 프로그램을 실시하게 됐다. 청년들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온전한 환경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기아대책과 뜻을 함께하기로 결정하신 여러 기업 및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며 “더 많은 자립준비청년들이 사회 진출 전 충분한 교육과 훈련을 받아 온전히 자립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이들이 또 다른 청년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넬 수 있는 ‘선순환’이 이뤄지는 것을 목표로 이들에 대한 지원 규모를 꾸준히 넓혀나갈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희망친구기아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