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는 국내 마스크 생산기업 이앤더블유로부터 애니가드 마스크 43만 장을 기부 받았다고 22일(월) 밝혔다. (왼쪽부터)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 이앤더블유 김종은 대표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는 국내 마스크 생산기업 이앤더블유로부터 애니가드 마스크 43만 장을 기부 받았다고 22일(월) 밝혔다.

이앤더블유는 창립 30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고자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자사 제품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된 마스크는 밀알복지재단의 운영시설인 면일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장애·비장애아동에게 전달된다. 또한 기빙플러스의 생계지원키트 ‘자상 한 상자’에도 담겨 지원이 시급한 저소득가정에 배분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빙플러스 전 매장을 통해 판매돼 장애인 일자리 지원 기금을 마련하는 데 쓰인다.

이앤더블유 김종은 대표는 “앞으로도 수익의 일부를 기부하는 등 나눔 활동을 전개하여 코로나19 장기화 속 취약계층을 위해로부터 보호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겠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운 시기에 장애인과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온정을 전해주심에 감사드리며, 기부해 주신 애니가드 마스크를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귀하게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새 상품을 기부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고용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원 순환으로 환경을 보호하는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나눔 스토어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1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