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친구 기아대책은 우간다 쿠미 지역에 ‘쿠미지역협동조합 농작물 가공센터’를 완공했다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우간다 쿠미 지역에 ‘쿠미지역협동조합 농작물 가공센터’를 완공했다. ©희망친구 기아대책 제공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지원으로 우간다 쿠미 지역에 ‘쿠미지역협동조합 농작물 가공센터’를 완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4월 기아대책이 인하대학교 국제개발협력혁신센터 및 신재생에너지 전문 에너지 공기업 서울에너지공사와 협력해 실시한 ‘우간다 쿠미 지역 농가 소득증대를 위한 신재생 에너지 활용 농업 사업’의 일환이다. 가공센터는 현지 농가의 농작물 생산량 증대와 가공 인프라 구축 및 부가가치 사업 양성 등을 통한 빈곤 퇴치를 목표로 마련됐으며 지속가능한 신재생 에너지 활용을 위해 서울에너지공사와 협력했다.

약 8천 제곱미터 규모의 부지에 들어선 쿠미지역협동조합 농작물 가공센터는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농작물을 분류-세척, 저온 저장, 가공할 수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역 수확물의 보관 및 상품성 개선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가공센터는 향후 소농인들의 농작물을 가공해 현지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농산 가공물의 브랜딩을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가공센터를 주축으로 지역 식량의 보존 용이성과 접근성을 높여 식량안보를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마이클 오키로 쿠미지역협동조합 조합장은 “매년 수십만 톤의 농작물을 수확하고도 상당 부분을 처리하거나 보관하지 못해 손실이 컸다. 기아대책과 한국 주요 기관의 도움으로 지역에 꼭 필요했던 가공센터가 들어서게 되어 향후 식량 문제 해결과 지역 경제를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유원식 희망친구 기아대책 회장은 “우간다 쿠미 지역의 주민 90% 이상은 농업에 종사하고 있지만 자원의 부재로 자립 여건이 녹록지 않았으며 지역 공동체 생존에 필요한 경제 활동 인프라가 절실했던 상황”이라며 “새롭게 설립된 가공센터를 중심으로 현지 농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빈곤 문제를 해소해나가며, 지역 내 다른 시급한 문제들을 발굴해 후속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쿠미지역협동조합 농작물 가공센터 완공식에는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과 주우간다 대한민국 대사, 한국국제협력단 우간다사무소 소장, 우간다 지역 정부 관계자와 현지 협동조합 회원 등 3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쿠미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희망친구기아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