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도봉구, KCC, 저층주거지 재생사업단과 11일 서울시 도봉구청에서 ‘온(溫)동네 숲으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KCC 김상준 상무, 도봉구청 오언석 구청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박수봉 서울3지역본부장, 저층주거지 재생사업단 인향봉 단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황영기)은 도봉구(구청장 오언석), KCC(대표 정몽진), 저층주거지 재생사업단(단장 인향봉)과 함께 11일 서울시 도봉구청에서 ‘온(溫)동네 숲으로’ 업무 협약을 맺고 저층주거지 환경개선사업을 5년째 이어간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2018년부터 5년간 이어온 ‘온(溫)동네 숲으로’의 5번째 대상지인 도봉구 안골마을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언석 도봉구청장, 김상준 KCC 상무, 박수봉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장, 인향봉 저층주거지 재생사업단장이 참석했다.

2018년부터 시작된 ‘온(溫)동네 숲으로’ 사업은 은평구 응암동 응암산골마을을 시작으로 성북구 상월곡동 삼태기마을, 서대문구 북가좌동 우리마을, 관악구 난곡동 굴참마을 등 4개 지역의 벽화 86곳, 거주환경 개선 8곳, 주민공동이용시설 개선작업 등을 진행했다.

5번째 ‘온(溫)동네 숲으로’ 사업을 통해 KCC의 친환경 페인트 ‘숲으로’를 활용해 마을 분위기를 환하게 바꿔줄 벽화를 그리고 태양열 가로등을 설치하며 폐타이어로 안락의자를 비치하는 등 마을 환경개선 작업을 실시한다. 또한 지역주민과 아이들이 함께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온 숲 큰마음 어린이식당’, ‘중창단’을 운영하며, 주민들이 친환경 재료로 직접 담근 장(醬)을 상품화하여 ‘장(醬)한 사람들 안골마을’ 브랜드를 출시하는 등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도 병행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관계자는 “5년째 이어온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아이들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