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 경기동남지부는 세계시민교육 청소년 국제교류 프로그램 ‘글로벌 유스 네트워크(Global Youth Network)’ 2기 활동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 경기동남지부는 세계시민교육 청소년 국제교류 프로그램 ‘글로벌 유스 네트워크(Global Youth Network)’ 2기 활동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사진은 클로징 세레모니에 참여한 신갈중학교 청소년들이 ‘We Connect, We Change’슬로건을 외치는 모습. ©굿네이버스 경기동남지부 제공

굿네이버스 경기동남지부(지부장 김성찬)는 신갈중학교(교장 김광수)와 함께한 세계시민교육 청소년 국제교류 프로그램 ‘글로벌 유스 네트워크(Global Youth Network)’ 2기 활동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클로징 세리머니에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9개국(한국, 몽골, 방글라데시,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키르기즈공화국, 필리핀, 타지키스탄), 아프리카 7개국(르완다, 말라위, 모잠비크, 에티오피아, 우간다, 잠비아, 케냐) 50여 개 학교 377명의 청소년들이 한데 모였다.

각국 청소년들은 ▲국가별 효과적인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계획 수립 ▲기후 관련 교육 확대 ▲기후위기 대응 시 전 세계 청소년 의견 반영 등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전 지구적 이슈인 기후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개월간 펼친 실천 활동 성과도 공유했다.

굿네이버스 세계시민교육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글로벌 유스 네트워크’는 국내외 청소년들이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는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열린 발대식을 시작으로, 16개국 청소년 377명은 두 달 동안 총 6회의 모임을 통해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에 참여했다. 각국의 기후변화 상황을 공유하고, 지구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실시간 비대면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각국의 환경과 상황을 고려하여 일상 속 실천 활동도 펼쳤다. 다양한 국가와 지역에서 다채로운 활동을 하였으며 한국 용인지역의 신갈중학교(교장 김광수) 참여 학생들은 탄소중립을 위해 짧은 거리는 자전거 타기와 걷기, 일회용 컵 대신 머그컵 사용하기, 사용하지 않는 전등과 컴퓨터 끄기 등의 저탄소생활을 실천하고 이를 알리고 공유하기 위해 영상을 제작하여 공유하였다. 몽골 학생들은 쓰레기 무단 투기로 오염된 ‘툴 강(Tuul River)’에서 정화 활동을 벌였으며, 마을 내 분리수거함도 설치했다. 잠비아 학생들은 가축 분뇨를 활용한 유기농 비료를 만들고, 쓰레기를 뭉쳐 놀이용 ‘재활용 공(Recycling Ball)’을 제작하기도 했다.

클로징 세레모니에 참여한 신갈중학교 박수빈(14) 학생은 “기후위기를 위해 우리가 왜 절약해야 하는지 알 수 있었다”며, “세계 각국의 친구들과 함께하는 과정은 낯설지만 신기한 경험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성찬 굿네이버스 경기동남지부장은 “각국의 청소년들이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활동들을 통해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청소년들이 지구촌 현안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좋은 변화를 위한 걸음을 함께 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는 10월에는 ‘글로벌 유스 네트워크’ 3기 활동이 진행된다. 교육부, 외교부, 환경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과 함께하며, 국내외 청소년들은 ‘We Connect, We Change’라는 슬로건 아래 지속가능한 지구촌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굿네이버스경기동남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