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치 배터스비
아치의 부모는 그의 생명을 위해 싸우고 있다. ©고펀드미 캡처

뇌사 상태로 입원 중인 12세 영국 소년 아치 배터스비의 부모가 치료를 종료하라는 법원의 판결에 항소했지만 패소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게 따르면, 아치는 비극적인 사고로 지난 4월 목에 끈이 묶여 의식을 잃은 채로 자택에서 발견됐다. 그는 뇌 손상을 입었고 그 이후로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아치는 현재 왕립 런던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료진은 생명유지장치를 철회하기를 원하고 있다.

영국 고등법원은 “더 이상 치료는 쓸모 없다”면서 “그의 생명을 연장하기보다 죽음을 연장시키는 역할을 한다”면서 치료를 종료하라고 판결했다.

그의 부모인 홀리 댄스와 폴 배터스비는 기독교법률센터(CLC)의 지원을 받아 최근 항소법원을 통해 이 판결에 이의를 제기했다.

댄스 여사는 “아들이 사고 이전에 기독교에 관심을 표명했으며 그의 생명유지장치를 철회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치의 부모는 그에게 회복할 시간이 더 주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치의 부모를 대리하는 변호사는 “고등법원 판결이 이전에 표현된 그의 견해와 종교적 신념에 적절한 비중을 두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번 판결에서 항소법원 판사 앤드류 맥팔렌 경, 저스티스 킹, 피터 잭슨 판사는 “의사가 아치의 생명유지장치를 합법적으로 종료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BBC에 따르면, 앤드류 경은 “의료진이 아치에게서 생명의 징후를 보지 못했다”면서 “그의 모든 신체기능은 이제 인공적인 수단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아치의 종교적 신념이 생명유지의 지속을 정당화하기에 불충분하다”라고 말했다.

댄스 여사는 판결에 대해 “우리는 처음부터 아치에게 조금 더 많은 시간이 주어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아치와 우리의 소원이 존중받기를 원했다. 아치가 살아있는 한, 나는 그를 포기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가 죽을 때, 그것은 하나님의 방법과 시간에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 서두르는 이유가 무엇인가? 병원과 법원은 왜 가능한 한 빨리 밀어붙이려 하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나는 아치의 죽음을 계획하는 것은 ‘존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나에게 이것은 가장 충격적인 결과가 될 것”이라며 “부모는 압력이 아니라 지원이 필요하다. 우리가 겪었던 일에 지쳐가고 있다. 우리는 아치에게 옳다고 믿는 것을 위해 법원에서 병원과 끝없이 싸울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그러나 판사들은 이것이 법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법이 바뀌어야 한다”라고 했다.

CLC는 아치의 부모가 남은 법적 선택지를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드레아 윌리엄스(Andrea Williams) CLC 최고경영자(CEO)는 “아치의 아버지가 병에 걸려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음에도 불구하고 판사들이 판결을 연기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실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치의 부모는 비현실적이지 않다. 그들은 중병에 걸린 아들이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아무리 작은 기회라도 회복할 수 있는 모든 기회를 주기를 원하기 때문에 끊임없는 법적 투쟁을 해야만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의 뜻에 반해 위독한 아이의 생명유지장치를 제거해 특정한 시간에 계획된 죽음을 유도하는 것은 존엄하지 않다”라며 “어떤 가족도 아픈 자녀의 병원 치료에 대해 끝없는 법정 심리를 견뎌야 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오늘 항소법원의 또 다른 실망스러운 판결에 이어, 우리는 더 많은 가족이 아치 부모가 겪은 일을 경험하지 않도록 국회의원과 대중에 촉구할 것”이라며 “우리는 계속 아치의 가족과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