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미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미 국무부 영상 캡쳐
미 국무부가 북한의 인권 상황은 대량살상무기 만큼이나 우려스러운 부분이며 한국 등 동맹국과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9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18일 한국의 탈북어민 북송과 관련해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인권 상황 등이 모두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에서 큰 논란이 된 탈북어민 북송 문제에 관해 미 국무부가 반응을 내놓은 것은 처음이라고 VOA는 전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어민 북송에 관한 질문을 받자 “최근에 북한의 전례없이 많은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여러 차례 입장을 표한 바 있다”면서 “북한에 관한 우리의 우려는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으며, 그런 우려를 동맹인 한국 등 여러 동맹국과 계속해서 공유한다고 말했다.

단, 전임 한국 정부가 탈북 어민들을 북송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에 문의해보라면서 직접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앞서 한국 통일부는 탈북 어민들이 지난 2019년 11월 판문점을 통해 북송되는 사진과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VOA는 “미국 정부는 동맹인 한국의 대북 정책에 관해 구체적 언급을 하는 것을 피해 왔다”며 “그러나 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질 경우엔 우회적으로 의견을 밝힌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초 한국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려 하자 국무부는 “북한 주민들이 사실에 기반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사실상 대북전단 살포 지지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