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닛쉐이커스
지난 2018년 사랑의교회서 있었던 플래닛쉐이커스 집회 모습 ©사랑글로벌아카데미

워십밴드 ‘플래닛쉐이커스’(Planetshakers)가 오는 9월 2~3일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에서 라이브 찬양집회를 갖는다.

사랑글로벌아카데미(총장 오정현 목사) 예배아카데미가 주최하는 이번 ‘2022 플래닛쉐이커스 라이브 인 서울’은 플래닛쉐이커스의 두 번째 사랑의교회 집회로, 이들은 지난 2018년 이 교회에서 처음 집회를 가진 바 있다.

주최 측에 따르면 플래닛쉐이커스는 호주 멜버른에서부터 세계 곳곳에 이르도록 폭넓은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글로벌 워십팀이다. 플래닛쉐이커스의 트렌디한 일렉트로닉 사운드는 하나님의 임재를 향한 강력한 갈망과 만나 그들만의 독보적인 영성과 감흥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한다.

또 “단순히 탁월한 음악을 넘어, 찬양의 내용을 극대화하는 비주얼 요소들의 사용, 또 예배자의 감성을 더욱 감각적으로 표현해내는 댄스팀의 예배 사역은 플래닛쉐이커스를 유일무이(唯一無二)한 워십밴드로 만드는 이유”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 집회에서는 플래닛쉐이커스 교회의 다음세대 워십팀인 플래닛 붐(Planet Boom)이 처음으로 함께 내한해 집회를 인도한다. 플래닛 붐은 이미 한국교회의 다양한 저변에서 큰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는 힙합 찬양팀으로 이번 집회를 통해 한국에서 첫 만남을 갖게 된다고 주최 측은 전했다.

플래닛쉐이커스
‘2022 플래닛쉐이커스 라이브 인 서울’ 포스터 ©사랑글로벌아카데미

사랑글로벌아카데미 총장 오정현 목사는 “첫 번째 내한집회로 많은 이들에게 뜨거운 은혜를 나누었던 플래닛쉐이커스를 다시금 만날 수 있어 감사하다”며 “다음세대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함께 올려드리는 곡조 있는 기도를 통해 한국교회와 성도들의 심령에 뜨거운 예배자의 마음을 주셔서 코로나로 무너졌던 현장 예배가 온전히 회복되고 예배의 감격을 통해 한국 교회가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떠 이번 집회를 총괄하고 있는 이원준 목사(사랑글로벌아카데미 예배아카데미 부학장)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찬양 집회로 모든 순서는 ‘Worship Again’이라는 사명을 함께 나누는 거룩한 자리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최 측인 사랑글로벌아카데미는 지난 2018년 플래닛쉐이커스의 첫 내한 집회가 1회로 한정되어 집회 참여 등에 대한 아쉬움을 고려, 올해는 이틀에 걸쳐 집회가 이어지며 티켓 구매의 편의를 위해 인터파크를 온라인 창구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예매는 다음 주 중으로 오픈할 예정이라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