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 미국대사
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 미국대사 ©뉴시스
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오는 16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석해 성소수자 권리를 지지하는 연설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는 12일 논평에서 이에 대해 “사실이라면 이는 매우 잘못된 행동”이라며 “미국 대사는 한미 양국의 외교와 선린우호를 위해 미국 정부를 대신해 온 사람이다. 그런데 국가행사도 아니고 공식적인 외교 행사도 아닌 곳에 와서 연설을 한다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와 우리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했다.

이들은 “그것도 외교 대사로 오자마자 동성애 행사에서 이를 지지하는 발언을 한다는 것은 동성애나 동성혼에 대한 어떤 결정도 없는 한국에 대한 내정간섭이 된다”며 “이는 분명히 남의 나라에서 왜곡된 성 인식을 심어주려는 그릇되며 비신사적이고 미성숙한 행동이 된다. 그는 한국에 외교대사로 온 것이지 동성애나 그릇된 성을 빙자로 인권 대사로 온 것이 아니”라고 했다.

언론회는 “혹시라도 알려진 대로 동성애 축제에 와서 동성애를 지지하는 발언을 할 경우에는 한국 국민이 일어나 대사 축출운동을 펼쳐 한미 양국간 외교 마찰이 일어날 수도 있다”며 “이는 전적으로 골드버그 대사와 그런 인물을 한국에 보낸 미국 정부의 책임이 될 것이다. 골드버그 대사가 한국을 무시하거나 내정간섭의 우를 범하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퀴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