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책선 북한
철책선 너머로 보이는 북한의 모습 ©뉴시스
영국에 정착한 탈북민 박지현 씨가 “종교의 자유는 곧 인권”이라며 “북한에선 이런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5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박 씨는 5일 런던 웨스트민스터홀에서 열린 ‘2022 국제 종교와 신념의 자유 콘퍼런스’에 연사로 나서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박 씨는 “신앙의 자유를 갖는다는 것 자체가 인권, 인간 존엄이라고. 북한에서는 인간의 권리나 인간 존엄을 모두 박탈하고 있잖아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번 행사는 영국 정부 주최로 열렸으며, 전 세계 100여 개국과 국제기구를 대표하는 700여 명의 종교 자유 담당 대사, 관료, 사절단 등이 참석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북한 대표 자격으로 초청받은 박 씨는 탈북민으로서 느끼는 종교 자유의 의미에 대해 연설했다고 한다.

VOA는 “일부는 북한에서 온 사람이 참여했다는 사실 자체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하기도 했다.

박 씨는 “북한에서 왔다고 소개하니까 다들 놀라시더라고요. 왜냐면 북한에서 온 사람을 차마 영국에서 볼 줄은 몰랐다고”라고 말했다.

또 보도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행사 후 런던 총리실의 초청으로 총리 관저에 들러 영국 외교부 장관과 연금부 장관 등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총 700여 명의 콘퍼런스 참석자 가운데 총리실에 초청받아서 간 사람은 50여 명뿐이었다고 박 씨는 전했다고 한다.

원래 보리스 존슨 총리 접견이 예정됐었으나 이날 재무장관과 보건장관이 갑작스레 사임하며 만남이 취소됐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북한을 탈출해 2008년 영국에 정착한 박 씨는 지난해와 올해 영국 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이력이 있다고 한다. 또 지난해 영국 선데이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영웅 202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고.

한편,세계기독연대(CSW) 머빈 토마스 총재는 ‘2022 국제 종교와 신념의 자유 콘퍼런스’를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국제사회가 종교와 신앙의 자유에 대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총재는 “이번 장관급 회의는 우리가 붙들어야 하는 소중한 기회”라며 “종교나 신념에 따른 불평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이들의 삶에 차이를 만들어내기 위한 구체적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