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위원장
북한 김정은 위원장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도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자 가운데 한 명으로 지목됐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인터내셔널 크리스천 컨선’(ICC)의 보고서를 인용해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에 본부를 둔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ICC는 지난달 29일 공개한 연례 보고서 ‘올해의 박해자 2022’에서 김 위원장을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자 중 한 명으로 꼽았다.

보고서는 기독교를 박해하는 최악의 인물로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를 꼽았고, 그 다음으로 나이지리아 카두나주의 나시르 엘 루파이 주지사, 레제프 타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그리고 김 위원장 등 세 명을 공동으로 지목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이 단체의 연례 보고서에서도 기독교를 박해하는 최악의 인물로 꼽힌 바 있다고.

ICC의 제프 킹 대표는 VOA에 “김 위원장이 매년 기독교 박해자로 꼽힐 수 있을 만큼 최악”이라며 “그는 국가와 동일시되는 막강한 권력을 가진 인물로 거짓 사상과 거짓 신학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킹 대표는 김 위원장이 항상 기독교 박해자 보고서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또 보고서는 북한의 기독교인이 현재 4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면서, 이들이 비밀리에 신앙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자신이 이끄는 체제의 조직적인 인권 유린에 대한 도덕적, 법적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고.

VOA는 “김정은의 통치 아래 수많은 북한인들이 신앙을 이유로 생명을 잃고 고문 당하며 장기 강제노동을 선고 받았으며, 외부에 보여주기 위해 국가가 통제하는 몇몇 기관들을 제외하고는 당국이 모든 종교를 가차 없이 처벌한다는 것”이라고 보고서의 내용을 전했다.

특히 “‘김씨 왕조’가 정치적 위협으로 간주하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고문하고 살해했으며, 특히 기독교인들을 가혹하게 대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북한은 종교를 탄압하는 주된 도구로 전국의 수용소를 활용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