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은 19일 굿피플 의사회가 용산구 노숙인 일시보호시설 만나샘과  인근 쪽방촌에서 굿피플 의료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굿피플은 19일 굿피플 의사회가 용산구 노숙인 일시보호시설 만나샘과 인근 쪽방촌에서 굿피플 의료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굿피플 제공

국제구호개발NGO 굿피플(회장 최경배)은 지난 19일 굿피플 의사회가 서울 용산구 노숙인 일시보호시설 만나샘을 찾아 노숙인 및 쪽방촌 독거어르신에게 ‘굿피플 의료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전문 의료진으로 구성된 굿피플 의사회는 1999년부터 국내외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위해 ‘굿피플 의료봉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1,670번째 굿피플 의료봉사에는 치과·외과·내과·초음파·약제과 전문 의료진 10명과 봉사자 20명 등 총 30명이 참여했다. 굿피플 의사회는 노숙인과 독거 어르신에게 구강 검사 및 충치 치료, 간염 및 초음파 진단, 건강검진 및 의약품 처방 등의 의료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했다.

굿피플 의사회 윤호현 회장은 “노숙인과 독거 어르신들이 몸이 아픈데도 병원에 방문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며 의술을 펼치는 사람으로서 항상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다”며 “굿피플 의사회는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사랑을 전하기 위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굿피플 최경배 회장은 “굿피플 의사회는 1999년부터 한결같이 가장 소외된 우리 이웃들을 향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왔다”며 “굿피플 의료봉사 현장에서 진료를 받은 분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밝은 내일을 꿈꿀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굿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