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식 사진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는 GS리테일과 ‘GS25 영업종료점 잔여 상품 기부에 대한 업무 협약식’을 8일 굿윌스토어 밀알송파점에서 진행했다. ©밀알복지재단 제공

기부된 편의점 상품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됐다.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본부장 한상욱)는 GS리테일과 ‘GS25 영업종료점 잔여 상품 기부에 대한 업무 협약식’을 8일굿윌스토어 밀알송파점에서 진행했다.

협약을 통해 GS리테일은 GS25 영업종료점에서 발생한 잔여 상품을 폐기하는 대신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에 기부하기로 했다. 굿윌스토어는 기부 받은 상품의 판매 수익금을 장애직원의 인건비로 사용한다.

GS25는 그동안 영업종료점의 잔여 상품을 물류센터로 보내 폐기했다. 이로 인해 상품의 회수비용, 보관비용, 처리비용 등 손실이 발생했다. GS25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잔여 상품이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밀알복지재단의 굿윌스토어에 영업종료점 잔여 상품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밀알복지재단 한상욱 굿윌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은 물론, 기업의 잔여 상품 보관·폐기 비용 절감과 자원순환으로 인한 환경 보호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뜻깊은 나눔에 참여해주신 GS리테일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고 밝혔다.

한편 굿윌스토어는 개인과 기업에서 중고 물품이나 새 상품을 기증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장애인에게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