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8일 서울시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포르쉐코리아와 사회공헌 캠페인 ‘포르쉐 두 드림’ 론칭 5주년 기념, 특별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오른쪽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정원만 부회장, 포르쉐코리아 홀가 게어만 대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18일 서울시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포르쉐코리아(대표 홀가 게어만)와 사회공헌 캠페인 ‘포르쉐 두 드림’ 론칭 5주년 기념, 특별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정원만 부회장, 포르쉐코리아 홀가 게어만 대표, 예체능 인재를 지원하는 ‘드림 업’ 후원 학생과 특별 장학생이 참석해 장학금 및 장학증서 수여와 함께 아동들의 ‘꿈’을 응원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전달식에 참여한 특별 장학생들은 비올라와 아쟁 연주로 재능을 선보이며 자신들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2017년 브랜드가 추구하는 ‘꿈’과 ‘열정’의 가치를 반영한 사회공헌 캠페인 ‘포르쉐 두 드림’을 처음 선보였다.

특히, 아동들의 ‘꿈’을 지원하는 ‘포르쉐 드림 업 (Porsche Dream Up)’은 지난 5년 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113명의 아동들에게 총 7억 1천만원을 후원하며, 예체능, 자격취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 있는 결실을 맺고 있다.

올해는 특별 장학생 선발을 통해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아동들이 성인이 되어서도 자신의 ‘꿈’을 추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드림 업’ 지원 기간 동안 비올라, 한국무용, 유도, 아쟁 등 예체능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기록한 아동들이 대상이다. 보호종료아동 지원 분야 역시 일러스트, 신발 디자이너, 건축 설계사, 사회복지사 등 17종으로 더 확대된다.

포르쉐코리아 홀가 게어만 대표는 “꿈은 단순한 이상이 아니라,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행동할 때 진정한 의미를 갖는다”며, “지난 5년 동안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해 온 ‘드림 업’ 인재 아동들을 진심으로 응원하며 학생들의 ‘꿈’을 향한 여정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정원만 부회장은 “지난 5년간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며 희망을 선물한 포르쉐코리아에 감사하다”면서 “아이들이 경제적 배경과 가정환경에 관계없이 마음껏 꿈꿀 수 있는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포르쉐코리아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인재 아동 지원 사업 ‘포르쉐 드림 업’, 실내 체육관 건립 사업 ‘포르쉐 드림 플레이그라운드’, 학교 내 녹지 공간을 조성하는 ‘포르쉐 드림 서클’을 지속하며, 올해는 아동들의 교통 안전을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도 선보일 계획이다. 포르쉐코리아는 ‘두 드림’ 캠페인을 통해 5년 간 총 42억 5,700만원의 기부금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후원하며 아동을 지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