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식 목사
치유하는교회 김의식 목사 ©기독일보 DB
예장 통합 영등포노회가 지난 26일 서울 치유하는교회에서 제128회 정기회를 갖고, 김의식 목사(치유하는교회)를 교단의 차기(제107회) 부총회장 후보로 추대했다.

앞서 지난 3월 부총회장 예비후보로 단독 확정됐던 김 목사는 이날 노회 추천을 받음에 따라 제107회 총회 개회 60일 전에 정식 후보 등록을 해야 한다.

총회 임원선거조례는 단일 후보로서 선거관리위원회가 결격사유가 없다고 인정할 경우, 그를 총회 현장에서 총대들의 박수로 추대해 선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1958년 생인 김의식 목사는 한양대 공대와 성서침례신학교를 졸업하고 장신대 신대원에서 목회학석사(M.Div.) 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프린스턴 신대원에서 신학석사, 시카고 신대원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총회에서는 제100회기 부회록서기, 제102·103회 서기를 역임했고, 현재는 코로나19미래전략위원장, 선교사멤버케어사역위원장, 손양원정신문화계승사업회 이사장, 농어촌선교회 후원회장으로 있다. 치유하는교회 위임목사 및 치유상담대학원대학교 총장으로도 섬기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