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뉴시스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가 6.25 한국전쟁 전후 기독교인 학살에 대해 직권조사할 가능성이 크다.

진실화해위는 26일 제31차 위원회에서 조사 필요성이 있다는 데 뜻을 모으고, 검토보고서 문안 수정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5월 10일 있을 위원회 회의를 통해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진실화해위는 지난 2005년 5월 31일 국회를 통과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에 따라 같은 해 12월 1일 출범한 독립적 국가 기관이다. 반민주적 또는 반인권적 행위에 의한 인권유린과 폭력·학살·의문사 사건 등을 조사해 진실을 밝혀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앞서 진실화해위는 지난해 ‘한국전쟁 전후 기독교 탄압과 학살 연구’ 용역을 실시하고 그 결과가 담인 보고서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개신교인 1,026명과 천주교인 119명, 총 1,145의 희생자 명단이 확보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개신교 희생자 1,026명은 집단희생자 572명, 개인희생자 277명, 납북자 177명이다. 천주교 희생자 119명은 1999년 12월 왜관수도원에서 확정한 베네딕트 수도자 38명, 2019년 천주교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에서 확정한 81명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집단 희생자가 많은 대표적인 교회는 논산의 병촌교회, 완주의 마재교회·단지동교회·학동교회, 군산의 원당교회·해성교회·지경교회, 김제의 만경교회, 영광의 염산교회와 야월교회, 울산의 월평교회, 강원도의 장흥교회와 철원교회 등이다.

보고서는 “이 외에도 많은 교회가 피해를 받았고, 개인적으로 피해를 받은 기독교인들이 적지 않았다”며 “천주교의 피해도 개신교와 비슷하다”고 밝히고 있다.

보고서는 특히 한국전쟁 전후 기독교 탄압의 역사적 배경에 대해 “한반도에서의 기독교와 공산주의의 갈등은 해방 전인 일제 강점기부터 시작됐다. 해방 이후 이 갈등이 새로운 국가건설 과정에서 첨예한 대립으로 이어졌다”며 “대표적으로 독립촉성국민회와 인민위원회의 대립이다. 기독교인들은 개인뿐만 아니라 교단 단위로 반공산주의 전선에 참여하여 좌익을 대변하는 인민위원회와 대립각을 세웠다. 한국전쟁 시기 적대세력은 기독교 탄압을 본격화하였고, 특히 퇴각 과정에서 기독교인들을 집단희생시킨 사례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