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퍼레이드
집회 후 퍼레이드가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23일 전국 각 지역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이날 퍼레이드는 서울, 구리, 인천, 춘천, 청주, 부산, 울산, 제주, 포항에서 열렸고 전남 광주에서는 오는 26일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서울 집회 및 퍼레이드는 ‘17개 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대표회장 오정호 목사, 이하 악대본)와 ‘차별금지법제정반대국민행동’(이하 국민행동)이 주최했다. 이들은 “전국 퍼레이드를 통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나쁜 차별금지법의 실체와 폐해를 알리는 국민계몽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악대본과 국민행동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검수완박법안을 반대하고 있는 정의당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정의당이 원하는 차별금지법을 통과시켜 주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 와중에 차별금지법 제정연대는 국회 앞에서 4월 내에 차별금지법 통과를 요구하는 텐트 농성을 하면서 민주당을 압박하고 있다. 이러한 압박에 의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차별금지법 제정’이라는 잘못된 판단을 할까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이들은 “동성애 독재법이자 자유 탄압법인 차별금지법의 실체를 알고 있는 국민은 잘못된 결정을 민주당에서 할까 염려하며, 매일 국회 앞에 수십 명이 모여서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일인시위를 벌이고 있다”며 “이러한 모습은 차별금지법을 반드시 막아야겠다는 국민의 절박한 심정을 잘 보여준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국민이 절박하게 반대하는 이유를 진지하게 검토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퍼레이드
서울 집회 참가자들이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김진영

두 단체는 “차별금지법은 어떠한 이유와 명분을 사용하더라도 절대로 통과되어서는 아주 나쁜 법”이라며 “결코 정파에 따른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지는 대상이 될 수 없다.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여성을 역차별하며, 아동과 청소년들을 병들게 하는 악법임이 너무나 분명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울러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전국 퍼레이드의 목표에 대해 “국민에게 차별금지법의 반민주 독재성을 알려서 차별금지법 반대에 대한 전 국민의 전폭적인 호응을 얻는 것”이라며 “그리하면, 민주당 지도부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이라는 잘못된 판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