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윤 목사
이계윤 목사(NCCK 장애인소위원회 부위원장)가 ‘당연한 줄 알았지요. 그러나’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NCCK한국기독교협의회 유튜브 캡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NCCK) 장애인소위원회가 20일 오전 한소망교회(담임 류영모 목사)에서 ‘장애인주일 연합예배’를 드렸다.

연합예배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어우러져 하나 되기를 소망하는 취지로 드려졌으며 신복현 목사(NCCK 정의 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의 인도로 예배가 진행되었다. 황현주 목사(기장 여신도회 교육원장)가 대표기도를 드렸으며 이계윤 목사(NCCK 장애인소위원회 부위원장)가 설교했다.

이 목사는 “성경에서 말하는 하나님 나라는 약자와 강자, 차별, 편견이 없는 나라다. 이것이 예수님께서 원하는 교회의 모습이다. 장애인과 분리된 교회가 아닌 장애인과 함께하는 교회가 되어서 분리된 사회를 고착시키는 이 세상을 변화시키고 이끌어가는 사명을 우리가 감당해야 할 줄로 믿는다. 먼저는 장애인과 하나님 나라를 일궈가는 우리 모두가 되길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린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홍정 총무(NCCK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이 총무는 “금일 예배는 깊은 감동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한자리에 모여서 예배를 드렸다는 것이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특별히 장애인들이 하나님나라를 이 땅에 도래하게 하는 통로의 역할을 하고 있고 그들의 존재 자체가 하나님 나라에 임하고 있다는 것과 그들이 경험한 구원의 역사가 하나님나라의 도래를 알리는 전령이 된 것은 하나님 역사의 핵심적인 내용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NCCK #NCCK장애인소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