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연합예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최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2022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에 참석했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기도하던 모습.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어릴 때 장래희망이 목사였다고 또 한 번 밝혔다.

윤 당선인은 “원래 검사가 꿈이셨나”라는 질문에 “검사라는 게 뭔지도 몰랐다. 어릴 때는 제가 다니던 초등학교가 미션스쿨이었다. 그래서 장래희망이 목사였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미션스쿨인 대광초등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신분이었던 지난 2월 6일 유튜브 채널 ‘정권교체동행위원회’ 인터뷰 영상에서도 이 같이 말했던 바 있다.

당시 그는 “종로2가 쪽 YMCA 센터에 유치원이 있었는데 기독교적인 유치원이었다. (또) 국민학교를 영락교회 재단에서 운영하는 대광국민학교에 들어갔는데, 유치원과 국민학교 시절은 기독교의 영향 하에서 푹 빠져 지냈고, 부활절이라든가 크리스마스 때 연극 행사들을 준비하면서 여름에는 또 성경학교 다니고 그랬기 때문에 국민학교 때 장래희망은 목사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