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데이터연구소
“정부에서 조만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하여 교회에서도 예배 참석 인원제한을 해제할 경우, 귀 교회 교인은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서 현장예배에 몇 %가 참석할 것 같습니까?”에 대한 응답 결과. ©목회데이터연구소

대면예배 인원 제한이 해제된 가운데, 다수 응답자들이 코로나19 이전 대비 적게는 10%, 많게는 40%까지 대면예배 인원이 줄 것으로 예상한 설문조사 결가가 나왔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지난 4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 구독자 565명이 참여한 가운데 관련 조사를 실시했고, 20일 이런 내용이 포함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소는 조사 대상자들에게 “정부에서 조만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하여 교회에서도 예배 참석 인원제한을 해제할 경우, 귀 교회 교인은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서 현장예배에 몇 %가 참석할 것 같습니까?”라고 물었다. 당시는 종교시설 인원 제한 해제가 발표되기 전이었다.

조사 결과 응답자 3명 중 2명꼴(67%)로 ‘60~89%’라고 응답했다. 이 중 ‘60~79%’는 34%, ‘80~89%’는 33%였다. 반면 ‘100%’ 혹은 ‘59% 이하’라는 응답은 각각 9%에 그쳤다. ‘90~95%’는 15%였다.

연구소는 “결론적으로 코로나19 이전 대비 적게는 10%, 많게는 40%까지 현장예배 인원이 줄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