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끝으로 만드는 세상’ 출판기념회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가 농맹인복지회, 농맹인선교회 손끝세와 함께 국내 최초로 시청각장애인 의사소통 보조체계인 ‘촉신호’를 개발하고 이 내용을 담은 책 ‘손 끝으로 만나는 세상’을 출간했다. 사진은 1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진행된 ‘손 끝으로 만드는 세상’ 출판기념회의 모습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센터장 홍유미)가 농맹인복지회, 농맹인선교회 손끝세와 함께 국내 최초로 시청각장애인 의사소통 보조체계인 ‘촉신호’를 개발하고, 이 내용을 담은 책 ‘손 끝으로 만나는 세상’을 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촉신호는 농기반 시청각장애인들의 의사소통 보조체계로, 등이나 어깨 등을 터치하거나 그림을 그리는 등의 신호를 통해 정보를 알려주는 방법이다.

촉신호는 대화 중 발생한 돌발상황이나 분위기, 혹은 촉수화를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빠르고 간단한 신호만으로 내용을 전달해 시청각장애인 의사소통에 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촉신호는 덴마크 등 외국에서는 ‘햅틱 시그널’이라는 이름으로 존재하고 있다. 국내에서 개발한 ‘촉신호’ 또한 네덜란드 햅틱시그널 자료를 참고했다.

1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진행된 ‘손 끝으로 만드는 세상’ 출판기념회에는 시청각장애인 당사자들과 통역사들이 참석해 촉신호 시연회를 선보이기도 했다.

‘손 끝으로 만드는 세상’에는 촉신호 99개가 담겨져 있다. 촉신호 개발에는 시청각장애인 당사자와 통역사들이 참여했다. 책자에는 주변 상황, 음식, 사람, 감정표현 등의 다양한 표현이 이미지와 함께 담겼다. 책자에 삽입된 QR코드 접속 시 영상으로도 볼 수 있다.

밀알복지재단 홍유미 헬렌켈러센터장은 “손으로 수어를 만져 소통하는 촉수어의 경우 1:1로만 소통이 가능하다보니 동시에 다중 정보 습득이 어려웠는데, 이번에 개발된 촉신호가 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넓히는 데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2019년 설립된 국내 최초의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인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는 시각과 청각의 기능이 동시에 손실된 시청각장애인의 권리 증진을 위한 전문기관이다.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시청각장애인의 기본권을 보장하고 사회에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당사자 교육, 인식개선, 옹호활동, 입법운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2019년 9월에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시청각장애인지원법(헬렌켈러법)’ 제정에 동의하는 1만8천여명의 시민서명을 전달해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