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태 목사
김영태 목사

어느 새 길거리와 숲 언저리에 개나리와 벚꽃이 활짝 펴서 아름다움을 한껏 뽐내고 있다. 특히, 노란 개나리가 담장을 이루고 그 뒤를 병풍처럼 솟아오른 함박눈처럼 하얀 벚꽃들의 조화는 마치 동화 세상에 온 것처럼 마음을 순수하게 한다.

새벽예배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새벽등산을 마친 할머니들이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것을 봤다. 소녀 감성을 가진 분들이 분명하리라. 봄과 같은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 청춘남녀들도 봄꽃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꽃구경 나들이를 한다.

‘봄꽃 나들이’는 해마다 되풀이 되는 축제지만 모든 세대를 초월하여 질리지 않고 오히려 기다려진다. 교통체증 때도 봄꽃을 보면 여유로워진다. 봄꽃이 사랑받는 이유는 겨우내 추위로 움츠러들었던 온몸을 활짝 펴고 자유롭게 다닐 수 있게 된 기쁜 소식을 알려주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3년 째 코로나19로 인해서 반강제적으로 자유를 박탈당했기에 자유에 대한 그리움은 어느 때보다 더 강렬한 것이다. 봄꽃이 사라지기 전에 더 많은 사람들이 자유를 느끼며 봄꽃을 사진에 담기위해 봄꽃 나들이를 할 것이다.

그러나 코로나를 비롯한 모든 억압과 고통에서 해방되고 자유를 얻는 길은 오직 예수님을 믿고 죄 사함을 받는 것이다. 그런데 길거리의 개나리와 벚꽃은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데, 죄와 사망의 고통에서 자유를 주시는 예수님이 오셨음을 알려주는 ‘복음의 봄꽃들’은 보이질 않는다.

죄와 사망, 억압과 고통의 무덤 속에 갇힌 불쌍한 인간에게 죄 사함과 구원, 완전한 자유와 행복의 은혜를 주시는 ‘구원자 예수님’을 증거하는 복음의 봄꽃들이 어느새 부터인가 길거리에서 실종됐다. 복음의 봄꽃은 누구인가? 봄꽃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한국교회의 복음의 봄꽃들을 기다린다.

교회가 탄생한 오순절에 고난의 기도 속에서 성령으로 활짝 핀 복음의 봄꽃들이 길거리로 나가서 예수님의 부활소식을 알렸던 것처럼, 고난주간기도회를 마친 부활절에는 길거리와 직장과 가정에서 예수님을 증거하는 아름다운 복음의 봄꽃들이 활짝 피기를 기도한다.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받으리라 그런즉 그들이 믿지 아니하는 이를 어찌 부르리요 듣지도 못한 이를 어찌 믿으리요 전파하는 자가 없이 어찌 들으리요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으면 어찌 전파하리요 기록된 바 아름답도다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이여 함과 같으니라”(롬10:13-15)

김영태 목사(참빛순복음교회)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