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이 티몬과 우크라이나 분쟁 피해 아동을 돕기 위한 소셜기부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한다
월드비전이 티몬과 우크라이나 분쟁 피해 아동을 돕기 위한 소셜기부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한다. ©월드비전 제공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티몬과 지난 18일부터 2주간 우크라이나 분쟁 피해 아동을 위한 참여형 ‘소셜기부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셜기부 글로벌(Social give Global)은 티몬이 2010년부터 선보인 참여형 기부 프로그램 ‘소셜기부’의 따뜻한 마음을 도움이 필요한 해외 이웃들에게도 전하는 신규 캠페인이다. 고객들은 2천원부터 1만원까지 자유롭게 후원 금액을 선택해 지원할 수 있다. 모금액은 월드비전을 통해 ▲비누·기저귀·응급처치 키트 등 필수품 지원, ▲심리적 응급 치료·교육 환경 지원, ▲난민수용시설 개선, 공공시설 개보수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사용내역은 다음번 소셜기부 글로벌 캠페인에서 투명하게 공개된다.

이수현 티몬 커뮤니케이션실장은 “국경을 가리지 않고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월드비전과 함께 ‘소셜기부 글로벌’ 캠페인을 마련했다”며 “다양한 사회 이슈에 귀 기울이며 선한 영향력을 전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지난 2월 우크라이나 분쟁 발발 이후, 약 750만명의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이 삶의 터전을 잃었다”며 “월드비전은 가장 취약한 아이들이 일상을 되찾을 때까지 다양한 모금 캠페인을 통해 마지막까지 도움의 손길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우크라이나 사태 초기부터 아동들에게 심각한 위험을 가할 것이라는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루마니아에서 30년 이상 활동한 루마니아월드비전은 우크라이나 위기가 시작되었을 때 가장 빠르게 필요한 곳에 구호를 진행한 NGO 중 하나로 물과 식량, 위생키트 및 유아용품, 아동 친화 공간, 난방 용품 등 피란민들을 지원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