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현 목사 조전혁 후보
오정현 목사(왼쪽)와 조전혁 후보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전혁 후보 사무소 제공
조전혁 서울시 교육감 선거 예비후보 선거 사무소 개소예배가 16일, 서울시 인의동 사무소에서 열렸다.

이날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가 사무실을 방문해 예배에서 설교했다. 조 후보는 사랑의교회 교인이다. 오 목사는 설교에서 “조전혁 후보님이 반드시 교육감이 되셔서 이 시대의 문화, 역사, 사상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오 목사는 또 조 후보가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담보할 공정한 공교육을 열어 주기를 기대했다. 또 성경 속 제사장처럼, 이 땅의 백성들을 위해 헌신하는 교육감이 되어줄 것을 요청했다.

오 목사는 “하나님과 백성을 위해 존재하는 역할이 바로 제사장이다. 오늘 개소식을 통해 서울시를 위한 새로운 사명자가 탄생했을 줄 믿는다”며 “하나님의 나라의 백성들로 이스라엘 나라를 온전히 하셨듯이 조 후보님을 통해 이 땅이 변화되고 승리할 수 있는 좋은 결과가 있기를 축복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서 조전혁 서울시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수도권교육감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 선출)는 “진보좌파 교육감들의 비교육적, 반교육적 퇴행을 멈춰 달라는 서울 시민의 소망을 담아 학교를 학교답게, 교육을 교육답게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조 후보는 “지금 내 시야에는 조희연 교육감과의 일전 외에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그의 교육적 만행에 역사적 책임을 묻겠다”며 “학교를 학교답게, 교육을 교육답게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아이 누구나 좋은 공교육을 받아 소질을 계발해 꿈을 이루고, 가재 붕어 개구리가 용이 되고 가난한 가정의 자녀가 부자가 될 수 있는 교육이 든든한 계층 사다리, 아니 계층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가 되는 나라를 꿈꾼다”며 “이 같은 저의 생각과 철학을 서울을 넘어 이 나라 구석구석까지 전달되는 큰 파도가 되어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개소예배는 개그맨 이상운 씨의 사회로 열려 교육계 주요 인사를 포함해 지지자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