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충남 부여에서 열린 6호 볼보빌리지 헌정식
11일 충남 부여에서 열린 6호 볼보빌리지 헌정식. ©한국해비타트 제공

한국해비타트는 지난 11일 충청남도 부여군에서 '제6호 볼보빌리지' 헌정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헌정식에는 이광회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 윤학희 한국해비타트 충남세종지회 이사장, 신성은 볼보그룹코리아 상무 등이 참석했다. 볼보그룹코리아는 수혜 가정에 새 집의 열쇠와 현판을 전달했으며 수혜 가정 아동을 위한 가방과 학용품 등을 선물했다.

이번 6호 볼보빌리지는 외조부모님과 함께 생활하는 가정에게 헌정 되었으며, 수혜 가족은 “따뜻하고 깨끗한 환경의 새 집을 지어 주시느라 고생해 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앞으로 우리 가족이 더욱 건강하고 화목하게 살아 가는데 큰 보탬이 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볼보그룹코리아는 2001년 미국의 39대 대통령 지미 카터가 한국을 방문해 실시한 '지미 카터 특별건축사업'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을 계기로 한국해비타트의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함께 해왔다.

2016년부터는 ‘희망의 집짓기’ 후원을 확장해 무주택 저소득층 가정 등에 집을 지어 헌정하는 ‘볼보빌리지’를 시행해오고 있다. 현재 누적 후원금은 21억 원이며 1500여 명의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볼보빌리지 1~2호는 경남 합천, 3~5호는 충남 천안에 완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임직원이 6호 볼보빌리지 건축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대신 후원금 1억 원과 굴착기를 주택 건설 현장에 지원하는 것으로 대체했다.

이광회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은 "안전한 보금자리를 제공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는 한국해비타트의 비전과 미래의 수많은 세대와 함께 살 수 있는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든다는 의미를 담은 볼보그룹코리아의 비전, ‘더 나은 미래 만들기(Building Tomorrow)’의 목적이 같아 21년째 주거 복지 사업을 함께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볼보그룹코리아와 협력해 이웃과 지역사회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해비타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