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뉴시스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의 장관 후보자들이 최근 발표된 가운데 찐(眞)여성주권행동(이하 찐여성)이 특히 여성가족부(여가부) 장관 후보 지명에 유감을 표했다. 여가부 장관을 공석으로 남겨둠으로써 여가부 폐지 공약을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찐여성은 11일 낸 관련 입장문에서 “인수위는 여가부 장관 후보에 김현숙을 지명하는 것으로 여가부 폐지 공약을 지지했던 많은 국민들의 등에 칼을 꽂았다. 여가부 장관 후보 지명은 곧바로 여가부 폐지는 물 건너갔다는 의미와 다르지 않다”고 했다.

​이들은 “그동안 정치권은 지역갈등에서 빈부갈등을 넘어 이제는 남녀갈등까지 이념으로 국민들을 갈라치기하며 민생은 내팽개쳐두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기에 급급했다”며 “공정과 상식을 내세우며 출발하려는 윤석열 당선인이 내걸었던 ‘여가부 폐지’ 공약은 그 분열을 끝낼 수 있다는 희망을 주었다. 그것이 수많은 국민들이 윤석열에게 표를 주었던 이유”라고 했다.

찐여성은 “여가부 폐지는 단순히 성별의 기싸움이 아니다. 성별 권력 다툼도 아니”라며 “갈갈이 갈라지고 찟긴 국민들이 이제 갈등과 분열을 넘어 화합과 조화의 미래로 가기 위한 출발로서 청산해야 할 적폐의 상징인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윤석열 인수위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여가부 폐지 공약을 반드시 이행해 줄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며 “그리고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지명을 당장 취소하고 공석으로 남겨둠으로써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 불필요한 논란을 멈추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여가부 폐지 공약을 이행하는 것은 향후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신뢰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며, 다가올 6.1 지방선거에서 어디에 주권을 행사할 것인지 결정하는 기준이 될 것임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