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홀트아동복지회는 한글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아동을 위해 한글교육 앱 ‘소중한글’ 연간이용권을 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홀트아동복지회 제공

홀트아동복지회(회장 이수연)는 한글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아동을 위해 한글교육 앱 ‘소중한글’ 연간이용권을 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소중한글’은 다문화가정, 난독증·경계성 지능을 가진 아이 등 이른바 ‘느린 학습자’의 교육을 위한 인공지능(AI) 기반 한글교육 앱으로, 지난 3월 스타트업 H2K에서 2천7백만 원 상당의 ‘소중한글’ 연간이용권 300매를 기부했다. 홀트아동복지회는 기관 내 위기가정아동 200명에게 우선 지원하고, 100매는 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를 통해 배분할 예정이다.

노경은 학교사회복지사협회장은 “위기가정아동을 위한 한글교육 지원에 감사드리며 아동 교육 접근성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홀트아동복지회 김지선 나눔마케팅본부장은 “학교 현장에서 교육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며 “위기가정아동의 한글 학업성취도가 높아져 교육으로 인한 불평등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홀트아동복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