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대 모두를 위한 화장실 반대집회
자유수호포럼과 따보따보가 28일 성공회대 정문 앞에서 '성공회대 모두를 위한 화장실 반대집회'를 했다. ©주최 측 제공

자유수호포럼과 따보따보(따르고 싶은 보수주의 따뜻한 보수주의)가 28일 서울 성공회대학교 정문 앞에서 ‘성공회대 모두를 위한 화장실 반대집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성명서에서 “우리는 오늘 이곳에 큰 위기의식을 느끼고 나오게 되었다. 남자와 여자가 공통된 하나의 화장실을 사용하고 이런 화장실이 전국에 확산된다면 어떻게 하겠는지 물어본다면 아마 대다수는 반대를 할 것이다. 그리고 실제 이곳 성공회대 학생들도 과반이 반대했다”며 “그러나 이곳 성공회대에 성별에 상관없이 남녀가 함께 사용하는 화장실, 이른바 ‘모두의 화장실’(이하 모장실)이 생긴 것이다. 이에 우리는 이렇게 두 발 벗고 나서게 되었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모장실 설치를 반대하는 첫 번째 이유는 성공회대 총학생회가 모장실 설치 과정에서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총학생회는 학우들을 대상으로 모장실 설치에 찬성하는 연서명을 받았지만 모장실 설치에 반대하는 연서명의 수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처럼 학생들 사이에서도 모장실 설치 반대 여론이 더 높았지만 총학생회는 이를 무시했다”며 “비민주적인 모장실의 설치 과정으로 정당성을 가질 수 없다”고 했다.

또 “모장실 설치를 반대하는 두 번째 이유는 그것이 성범죄의 온상이 될 위험성이 다분하기 때문이다. 성중립 화장실에서 성범죄가 발생한다는 것은 해외의 사례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런 위험성이 실재하기 때문에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 모장실 설치는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모장실 설치를 반대하는 세 번째 이유는 성중립 화장실이 성 정체성에 혼란을 가진 학생들이 주로 사용하게 될 수 있고 이에 따라 동성애가 이루어질 개연성도 높기 때문”이라며 “모장실이 확산되면 자라나는 다음 세대들은 올바른 성정체성을 확립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한편, 앞서 성공회대 측은 “‘모두의 화장실’은 장애나 성별 등에 상관없이 모두가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화장실로 새천년관에 설치했다”며 “이 화장실은 장애인이나 노약자가 성별이 다른 보호자의 도움으로 화장실을 이용해야 하거나 성 정체성 때문에 기존 화장실을 이용하기 어려운 경우 등 화장실 이용에 불편을 겪는 사람은 소수일지라도 없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모두의 화장실’에는 출입 음성지원 시스템과 자동문,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럭, 휠체어 장애인이 보기 편한 각도거울, 유아용 변기커버 및 기저귀 교환대, 소형 세면대, 접이식 의자, 외부 비상통화장치 등이 설치돼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자유수호포럼 #따보따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