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은 루마니아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아동들을 위한 아동친화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월드비전은 루마니아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아동들을 위한 아동친화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월드비전 제공

우크라이나 사태가 발생한 지 30일째를 맞이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우크라이나 분쟁이 한 달 만에 최고조에 달함에 따라 아동들이 목숨을 잃고 인신매매와 학대의 위험에 놓이는 등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경고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UN OHCHR)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아동 사망자가 75명, 부상자가 99명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우크라이나 전체 아동 750만 명 중 150만 명의 어린이들이 안전을 위해 국경을 넘어왔다는 최신 추정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분쟁이 시작된 이후 20퍼센트, 즉 아동 5명 중 1명이 난민으로 전락했다.

엘리너 몬비엇 월드비전 중동·동유럽 대륙사무소 총 책임자는 "단 한 명의 아동이 사망하는 것도 비극인데 우크라이나에서 한 달간의 싸움 끝에 최소 75명의 어린이가 사망한 것은 정말 참담한 일"이라며 "아동들은 아동기에 보장받아야 하는 삶과 미래를 도둑맞았으며 포격에 대한 두려움과 피란으로 인해 가족과 헤어지고 인한 슬픔에 잠겨 있다”고 말했다.

또한 몬비엇은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보호자 없이 국경을 넘는 아동들을 목격할 수 있었는데 아동인신매매가 일어날 가능성, 학대와 폭력, 착취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또 난민 아동들 중 일부는 심한 정신적 충격에 시달리고 있고 우크라이나에 남아있는 부모와 친척들을 걱정하고 그리워하는 등 정신적으로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월드비전은 이러한 아동들의 심리적 피해를 우려하여 루마니아와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인 후시(Husi), 이아시(Iasi), 시레트(Siret)에서 아동친화공간을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15개의 아동친화공간을 추가로 설치 중이다.

이 공간은 아동들이 안전하게 머무르며 전문가들과 함께 안전한 공간에서 놀이를 통해 심리적 안정을 찾아가도록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아동친화공간을 구성하는 텐트와 장비는 독일월드비전을 통해 루마니아에 전달되었으며, 현재 피란민들이 가장 많이 들어오고 있는 곳을 중심으로 설치하고 있다.

미하엘라 나바르 루마니아월드비전 회장은 “자신이 아끼는 장난감, 옷, 심지어 반려동물까지 남겨두고 떠나야하는 급박한 상황이 성인은 물론 아이들에게도 매우 큰 스트레스가 된다. 특히 며칠 동안이나 추운 날씨에 장거리를 걸어온 아이들도 있고 임시대피소를 계속 옮겨 다녀야 하는 경우도 있어서 아이들에게는 더욱 가혹한 상황”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또한 나바르 회장은 “루마니아에 도착한 아동들 대부분이 피란과정에서 싸움을 목격하거나 더 심한 상황을 목격했으며 자신이 고향이 파괴되는 것을 목격했다. 그 동안 많은 분쟁상황들이 아동들에게 장기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트라우마와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놀이를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 단순히 놀이공간이 아니라, 피란 과정에서 극심한 공포를 경험한 아이들에게 자신이 안전한 곳에 있다고 느끼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동친화공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월드비전은 이러한 심리사회적 지원과 아동보호활동은 물론 피란한 아동들이 추후 계속해서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수용국 정부와 협력하는 장기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한국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어느새 우크라이나 분쟁이 발생한 지 한 달이 되었다. 이러한 분쟁에서 가장 고통 받는 것은 아동들”이라며 “월드비전은 아동 중심 NGO로서 이번 우크라이나 분쟁이 아동들에게 끼칠 심각한 심리적 영향을 우려하고 있고 아동들의 신체적, 정신적 피해와 이에 대한 지원이 최우선 관심사인만큼 지속적으로 다양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한국월드비전을 포함한 전 세계 파트너십이 협력하고 있다. 루마니아에서 30년 이상 활동한 루마니아월드비전 직원 350명은 우크라이나 위기가 시작되었을 때 가장 먼저 대응한 NGO 중 하나로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는 곳과 가까운 곳에 물과 식량, 위생키트 및 아동 친화적인 도구, 아동친화공간, 모자 휴게소 난방기 제공 등 피란민들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월드비전은 우크라이나 긴급구호 활동을 위해 총 100만달러(한화 약 11억 4천만원)를 지원할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으며, 홈페이지와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모금활동을 펼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