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전혁 전 국회의원
조전혁 전 국회의원이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6월 1일 처리질 서울시 교육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조전혁 전 국회의원(서울시혁신공정교육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서울시 교육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조 전 의원은 출마선언문에서 “전교조를 비롯한 좌파 교육집단은 교육을 그들의 편향된 역사관과 사회관을 심는 수단으로 전락시켰다”며 “교육감은 이런 세력들의 학원 침투를 막는 수문장이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전국의 좌파 교육감 장악 지역이 다 마찬가지지만, 학력 수준의 저하와 동시에 학력 양극화가 심각하다. 학교는 가르치지 않고 학생은 배우지 않는 문화가 고착화됐다”며 “시험을 죄악시하고 학력을 측정하지 않는 것이 선이 되었다. 측정하지 않는데 어떻게 평가를 하고, 평가하지 않는데 어떻게 개선이 되겠나? 시급히 바로 잡아야 한다”고 했다.

특히 “허울뿐인 혁신학교는 폐지하고 서울의 모든 학교를 명실상부한 ‘혁신하는 학교’로 만들겠다. 사립학교의 자율성은 너무나 당연한 헌법적 권리”라며 “공립학교의 경영도 폭넓은 자율성과 다양성을 부여해 학교마다 혁신의 파동이 일어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의원은 “대한민국 교육은 더 이상 진영과 이념에 사로잡힌 정치꾼들의 대립과 분열의 장이 돼서는 안 된다”며 “서울시민의 집단 지성이 함께 하고 미래와 학생, 학부모를 생각하는 협력적 교육체제 실현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했다.

그는 “비교육적인 학교인권조례를 폐지하고 학생권리의무장전은 제정하겠다”며 “학생들에게 헌법적 기본권리를 익히게 하고 이에 따르는 의무에 대해서도 균형 있게 강조하겠다”고 했다.

이어 “학교에서 양성평등이라는 기본권에 대해 확실히 교육하겠다. 사회적 합의가 없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겠다”며 “가족해체, 전통해체 시도가 교육계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모든 학교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운동권 시각의 민주시민교육, 노동인권교육, 통일교육을 폐지하고 헌법교육을 강화하겠다”며 “이 나라의 헌법을 이해하고, 국민으로서 개인으로서 권리와 의무를 지키는 국민이 바로 진정한 민주시민”이라고 했다.

조 전 의원은 “노동권도 존중받아야 하지만 근로 윤리 역시 존중받아야 한다. 아이들을 균형 있고 책임감 있는 시민으로 자라게 하겠다”며 “그것이 대한민국이라는 자유민주공화국을 지키는 올바른 교육”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