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오순절대회 성회본부 현판식
세계오순절대회 앞두고 성회본부 현판식에서 이영훈 목사(오른쪽 세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오는 10월 12일부터 14일까지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국내외의 오순절 교회 관계자들 5천여 명이 참석하는 제26회 세계오순절대회(PWC, Pentecostal World Conference)가 열린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 대회를 위해 지난 13일 교회 세계선교센터 9층 사무실에서 PWC 성회본부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이날 현판식에서 이 대회의 대표대회장인 이영훈 목사는 “이번 세계오순절대회의 주제는 ‘다음세대의 오순절 부흥(Pentecostal Revival in the Next Generation)’으로 아동 및 청소년들과 청년들을 위해 더 뜨겁게 기도하고 성령을 불을 받아 영성이 회복되는 시간이 되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PWC는 1947년 스위스에서 첫 대회를 연 이래 3년마다 열리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973년과 1998년에 이어 세 번째 이 대회를 유치한다.

한편 성회 본부는 10월 세계대회에 앞서 오는 6월 9일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한국오순절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 대회에는 국내 오순절 교단과 타교단 목회자들 그리고 신학생과 선교사들이 참석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