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오전 7시40분 기준 경북 울진 산불의 화세가 가장 강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응봉산에서 산불이 서쪽으로 확산 중이던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지난 11일 오전 7시40분 기준 경북 울진 산불의 화세가 가장 강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응봉산에서 산불이 서쪽으로 확산 중이던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강원도 일대에 일어난 대형 산불로 동해안 산림 2만3천여 헥타르(㏊)가 잿더미로 변하고 주택 등 건물 203채가 전소되는 등 324채가 피해를 입었다. 화마에 터전을 잃은 이재민은 120여 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또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선교하던 수많은 선교사들이 선교현장을 떠나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처해 있다.

이에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이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 돕기와 우크라이나 선교사 지원에 적극 나섰다. 한교연은 지난 14일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명의로 47개 회원 교단과 23개 단체에 공문을 보내 강원도 산불 이재민 돕기와 우크라이나 선교사 및 난민을 지원하는 일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교연은 이 공문에서 “이번 강원도 일대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로 우리의 이웃들이 하루 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고 시름에 잠겨 있다”며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강도 만난 우리의 이웃을 위로하고 지원하는 일에 한국교회연합이 앞장 서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또한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의 여러 도시가 파괴되고 수많은 난민이 정처없이 고국을 떠나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들과 함께하고 있는 선교사들을 위한 헌금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교연은 각 회원교단과 단체로부터 재난구호헌금을 모아 조속한 시일 내에 강원도 재난 현장에 직접 전달하고 우크라이나 선교헌금은 현지 선교단체를 통해 보낼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