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거협
감거협이 지난해 개최한 기도회 및 세미나 기념촬영 모습 ©감거협
감거협(감리회 거룩성 회복을 위한 협의회), 감바연(감리교회 바르게 세우기 연대), 웨슬리안성결운동본부 등이 9일 ‘감리회 목회자 492인의 좌편향적 성명서 반박문’을 발표했다.

앞서 기독교대한감리회 소속 목회자들이 소위 ‘주술 정치’를 우려하며 발표한 성명의 내용을 반박한 것이다. 감거협·감바연 등은 반박문에서 기감 소속 목회자들의 이 같은 우려 성명이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한 후보를 겨냥해 성토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들의 주장은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감리회 명예를 실추시킨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며 “복음에 충실한 정상적인 멘털을 가진 목회자들 중 누가 주술에 동의하겠는가? (후보) 둘 다 성경책을 들고 교회에 예배하러 갔지만 한 후보는 주술의 문제점, 다른 후보는 드러난 거짓 집사 사칭 (의혹)과 부인의 과잉의전 (의혹)이 세간에 드러나고 있다. 그런데 왜 하필 대선을 한 달 앞둔 이때 한쪽만을 성토하는가”라고 했다.

또 “성명서 내용 대부분이 공정성과 형평성에서 빗나간, 일탈된 집단행동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단체들은 “예컨대 모 후보의 역술 관련 흠집을 신학적으로 비판하려면, 금년 1월 4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그들이 감싸고 도는 상대방 후보의 종교본부 발대식에서 역술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것에 대해 더 날카로운 비판을 했어야 형평성에 모순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들은 ‘너희는 삼가 행하여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고’라는 신명기 5장 32~33절 말씀을 인용하면서 “이 같이 백성을 살리는 지도자, 교회를 살리는 목회자는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중심을 잡아주면서 진정 그 시대를 책임져야 한다”며 “하지만 그들은 지나칠 정도로 좌편향되어, 공정성과 형평성을 모두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굳이 흠집을 지적하려면 동일한 잣대인 하나님의 정의롭고 살아있는 말씀의 날을 세워, 양쪽 무속인과 역술인을 비판했어야 마땅하다”며 “공인으로서 목회자가 이런 균형감각을 잃어버릴 때 이것이 곧 변질이요, 목회자로서의 아이덴티티 상실이다. 그런 이들은 도리어 세상에서 지탄 대상이 되고 만다는 사실을 지난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결국 이번 성명서에 참여한 자들이 극명하게 보여준 실상은 지극히 한쪽 정치권에 편승한 운동권 단체에 불과하다는 초라한 오명을 씻기 어렵게 되었다”며 “도리어 기독교인이 거부하는 주술을 공격해 반사이익을 얻으려다, 역사에 큰 오점을 남기고 말았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그런 그들의 주장은 결코 감리회를 대표할 수 없다”며 “그러므로 이제라도 하나님 앞에 두렵고 떨리는 겸비한 마음으로 자복하며 하나님께 돌아와,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복음에 생명을 건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함께 하나 되어 나가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지난 3일 전·현직 감독 등이 포함된 감리회 소속 목회자들은 ‘주술에 국민과 국가의 내일을 맡길 수는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주술에 의지해 권력을 행사할 우려가 있는 후보에게 국민과 국가의 운명을 맡겨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들은 또 “주술에 의지하는 후보에게 국민과 국가의 운명을 맡기는 것은 기독교 신앙에 반한다”고 했고, 아울러 “대통령 선거가 주술에 의해 좌우되는 현실을 침묵하는 한국교회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사실상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