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부채납 후 사용방식 협의
고발 취하하고 토지사용 승인 계획”

최일도 목사 “협력케 된 것 큰 은혜
내가 옳다고 상대가 틀린 건 아냐”

밥퍼나눔운동본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에 있는 밥퍼나눔운동본부 건물의 최근 모습. ©뉴시스
서울 청량리 밥퍼나눔운동본부(밥퍼) 증축 공사를 두고 갈등을 빚었던 서울시와 밥퍼 측이 원만한 합의에 이르렀다.

서울시는 21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날 오전 최일도 목사(다일복지재단 대표)를 만나 밥퍼 건축물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와 최일도 목사는 밥퍼부지 건물 증축에 대하여 합법적인 절차 내에서 추진할 수 있는 방안으로 기부채납 후 사용하는 방식을 협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다일복지재단은 증축 건물에 대해 오늘(21일) 서울시에 기부채납 신청서를 제출했고, 이에 따라 서울시는 고발을 취하하고 공유재산 심의를 거쳐 토지사용 승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증축 건물은 저소득 무료급식사업의 식당 및 식자재 저장공간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라며 “서울시는 향후에도 저소득층 무료급식사업에 대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일도 목사도 이날 SNS에 “오늘 아침 오세훈 시장님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합의를 이루게 되었다”며 “서울시는 경찰에 저를 고발 했던 것을 오늘로 취하하고 현재 중단된 밥퍼나눔운동본부의 공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합법적인 절차를 상세히 친절하게 안내해 주었다”고 했다.

최 목사는 “처음부터 이런 대화와 소통이 이루어졌더라면 서로 마음이 상하고 다치는 일은 없었을터인데 참으로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며 “하지만 이제라도 민과 관이 서로 오해와 갈등을 풀고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며 법 테두리 안에서 민과 관이 협력하는 과정을 밟아가게 된 것은 큰 은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다시금 절절히 깨닫게 되는 사실 하나가 있다”며 “내가 옳다고 상대가 틀린 것은 아니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바라보지 않은 것뿐이다. 저는 저대로 서울시 입장이 되어보질 못했고 서울시는 이 땅에서 밥 굶는 사람들, 집은커녕 누울 방 한칸 없는 작은 자와 그분들을 섬기는 봉사자의 입장이 되어보질 못한 것”이라고 했다.

최 목사는 “오늘 허심탄회하게 마음을 열고 오 시장님을 만나서 대화를 나누다보니 시장님 입장에서도 마음이 많이 상하고 힘이 들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제 이야길 끝까지 들어주시고 또 자신의 속마음까지 솔직하게 말씀해주신 오 시장님께 감사를 드린다. 향후에 저소득층 무료급식사업에 대해 적극 지원할 예정임을 밝혀주셔서 더욱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서울시와 청량리 현장을 수없이 오고가며 조율하고 소통과 합의가 가능하도록 애써주신 담당 공무원들에게도 감사를 드린다”며 “그리고 한마음 한뜻이 되어 기도해주신 한국교회와 수많은 성도님들께, 자원봉사자 및 후원회원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밥퍼 #최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