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문위원 워크숍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본지가 20일 세종시 샘솟는교회에서 자문위원 워크숍을 갖고 본지 발전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본지 자문위원 15명 중 14명, 편집고문 최병남 목사, 편집위원 김 훈 장로가 참석했다.

자문위원 워크숍
최귀수 목사가 사회를 맡아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최귀수 목사(한교연 사무총장)가 사회를 맡은 가운데, 김성환 목사(자문위원)가 개회기도를 했고, 개회 찬양 뒤 본지 편집고문인 최병남 목사와 상임자문위원인 김길수·최귀수 목사가 연이어 인사말을 전했다.

최병남 목사
본지 편집고문인 최병남 목사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최병남 목사는 “기독일보가 오늘날과 같은 혼란스러운 때에 바른 목소리를 내는 언론이 되어 한국교회와 사회에 방향을 제시하길 바란다”며 “하나님께서 시기에 딱 맞는 좋은 신문을 허락해 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김길수 목사
본지 상임자문위원인 김길수 목사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김길수 목사는 “반기독교적 문화가 팽배하고 기독교적 가치관을 공격하는 세속주의와 인본주의가 횡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기독일보가 무엇보다 복음을 전하는 신문이 되길 바란다”며 “저 또한 자문위원으로서 그런 신문을 만드는 데 일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귀수 목사는 “복음의 가치를 지키고 선교의 지경을 넓혀가는 데 있어 기독교 언론의 사명이 참으로 막중하다. 그 비전을 품고 기독일보가 시작했는데, 끝까지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자문위원들이 많은 조언을 해 달라”며 “또한 전국지로서 지방의 소리까지도 잘 전달하는 매체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일권 대표
시미디어 소일권 대표가 기독일보의 2022년 목표와 계획 및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이후 본지가 속한 시미디어그룹 소일권 대표가 기독일보의 2022년 목표와 계획 및 전략을 소개했고, 편집위원 김 훈 장로가 편집방향에 대한 비전을 나눴다. 김 장로는 “기독일보가 복음의 정신에서 벗어남이 없도록 하는 데 있어 편집이 상당히 중요하다”며 “신문 편집에서 기독교 신문으로서의 정체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맡은 바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창수 목사
서창수 목사가 폐회기도를 하고 있다.

이어 참석자들은 본지 발전 방안에 대해 토의했으며, 자문위원 서창수 목사의 폐회기도로 워크숍을 마무리 했다. 아래는 본지 편집고문 및 자문·편집위원 명단.

◆편집고문(가나다 순)

곽도희 목사(기침)
권태진 목사(예장 합신)
김요셉 목사(예장 대신)
송태섭 목사(예장 고려개혁)
안영로 목사(예장 통합)
양병희 목사(예장 백석)
이동석 목사(예성)
정서영 목사(예장 합동개혁)
조일래 목사(기성)
최병남 목사(예장 합동)

◆상임자문위원(가나다 순)

김길수 목사(인천)
최귀수 목사(서울)

◆자문위원(가나다 순)

강삼동 목사(전북)
김성환 목사(대구)
김원태 목사(전북)
김정부 목사(울산)
서창수 목사(부산)
양성완 목사(경남)
오의석 목사(강원)
이순근 목사(전북)
이영한 장로(평신도)
음태봉 목사(충북)
박병주 목사(광주)
하용해 목사(경기)
한익상 목사(충남)

◆편집위원

김 훈 장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