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목회 이야기
치유목회 이야기

치유하는교회 김의식 목사가 자신이 살아온 배경과, ‘치유목회’ 여정을 쓴 ‘치유목회 이야기’(쿰란)를 출간했다.

김 목사는 이 책에 대해 “신앙의 후배들이 자신과 같은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부끄러운 모습까지도 기록한 자전적 고백서”라고 이 책을 소개했다.

저자 김의식 목사는 1977년 방황하던 한양공대 재학 시절, 죽음의 문턱에서 회개하고 로마서 12장 1~2절 말씀으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고 한다. 낮에는 한양공대를 다니고 야간에는 성서침례신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고.

이후 장로회신학대학원을 거쳐 림인식 목사(예장 통합 증경총회장)가 담임으로 있을 당시 노량진교회에서 교육전도사부터 심방전도사, 교육 목사에 이르기까지 6년 동안 목회 훈련을 받았다.

김 목사는 “림인식 목사님에게서 철저히 신앙과 인격과 삶의 모범을 배우며 치유목회의 이론과 실제의 체계를 세우는 데 철저한 영적 훈련을 받을 수 있었다”고 했다.

미국 프린스턴신학대학원에서 목회상담학 신학석사과정을 마치고 시카고신학대학원에서 가족치료학 철학박사 과정을 공부하는 동안 시카고한인연합장로교회에서 5년 4개월에 이르는 첫 담임목회를 시작했다.

김 목사는 “이 때 그동안 연구해 왔던 치유목회를 시도하며 치유목회의 이론과 실제를 정립했다”고 했다.

김의식 목사
치유하는교회 김의식 목사 ©기독일보 DB
귀국 후 호남신학대학교 교수를 하다가 2000년 치유하는교회(전 화곡동교회)에 부임해 지난 22년 동안 치유목회의 이론과 실제를 완성해 갔다. 또 20년이 넘게 치유 강의를 해왔는데, 2021년에는 상담전문대학원인 치유상담대학원대학교의 3대 총장으로 취임하기도 했다. 김 목사는 지난 약 30년 동안 한국과 이민 교회를 비롯해 세계의 선교지에서 1천여 회의 치유 성회를 인도했다.

출판사인 쿰란은 “이 책은 한 목회자가 십자가 복음 앞에 깨어지고 다시 세워지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교회의 놀라운 치유와 회복의 역사를 보여 준다”고 소개했다.

이 책을 추천한 림인식 원로목사(노량진교회)는 “‘치유목회 이야기’는 목회가 무엇이고 왜 어려운지, 특히 치유목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을 실패와 성공 경험을 통해 밝히 설명하고 있다. 일종의 치유목회 백서”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