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주 목사
한국교회언론회 대표 이억주 목사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논평을 14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이 논평에서 “신년 들어 북한은 보란 듯이 지난 5일 사거리 700km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를 하고, 11일에도 연거푸 미사일 발사로 도발을 했다”며 “북한의 이런 무기 도발을 현재로는 방어가 불가능하다는 주장도 있다. 그렇다면 우리의 안보는 심각한 위기 가운데 놓여 있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지난해 주한 미군 사령관직을 마치고 돌아간 에이브럼스는 근자에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종전선언’과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전환’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며 “북한의 심각한 도발 상황에서 미국을 비롯한 유엔군의 도움 없이는 한국 방위가 어려움을 직시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최근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권의 지난 5년 간의 대북정책의 총체적 실패를 들고 있다”며 “문 정권이 추진했던 4대 대북정책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조치 해제, 대북 경제 원조 추진, 한국의 안보 대비 태세 약화, 한반도 종전선언 추진 등인데, 모두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언론회는 “지난 11일 북한이 올해들어 연이어 쏘아 올린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보고서도 대통령은 ‘대선을 앞둔 시기에 북한이 연속해 미사일 시험 발사한 데 대해서 우려한다’고만 했다”며 “‘우려’나 ‘유감’으로 표현하기에는 우리 안보 현실이 결코 녹록치 않다. 오죽하면 더불어민주당의 추천을 받아 차기 대선 후보로 나선 이재명 후보까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규정했다”고 했다.

이들은 “외교, 안보, 국방은 ‘나홀로 정책’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상대편의 의중과 행동을 바탕으로 치밀한 전략과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소위 말하는 ‘운전자론’에서 누가 그 차에 타고 있는가? 아무도 없다. 그렇다면 그 기조를 바꾸는 것이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안전을 위한 것이 아닌가”라고 했다.

또 “최근에 전투 조종사가 작전 중 순직한 사건이 있었다. 그는 제10전투비행단 소속의 고 심정민 소령”이라며 “그는 비행기의 결함이 발견되고, 정상 복귀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민간인의 희생을 고려한, 살신성인(殺身成仁) 정신으로 끝까지 비행기를 탈출하지 않아 민가에 피해를 내지 않은, 참 군인정신의 귀감을 보여주었다”고 했다.

언론회는 “이에 대하여 군내(軍內)에서는 ‘북한의 도발 등에 국민의 안전보다 북한 눈치 보기가 먼저인 군 통수권자와 지휘부의 처신이 청년 장교의 군인 정신에 비추어 부끄럽다’는 목소리도 나왔다고 한다”며 “귀 담아 들어야 할 자성(自省)의 요구”라고 했다.

이들은 “북한은 2006년 첫 핵실험 이후 실제적인 핵무기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2017년 핵무기 소형화와 수소탄 개발, 그리고 각종 미사일로 한반도 전체를 사정권에 두고 압박하고 있는데 우리만 위장평화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