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목사 안철수 후보
인명진 목사(오른쪽)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왼쪽)가 함께 자리한 가운데, 그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갈릴리교회 원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인 목사는 지지선언문에서 “저는 오늘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고 후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5년간 문재인 정권의 여러 실정에 시달리던 우리 국민들이 ‘이대로는 안 되겠다, 이번에는 꼭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는 열망으로 가득 차 있다”며 “그렇다. 정권교체는 우리 국민에게 주어진 시대적 소명”이라고 했다.

이어 “문제는 누가, 어떻게 이 역사적 과업을 이룰 수 있느냐는 것”이라며 “저는 여러 가지 생각 끝에 안철수 후보라는 결론을 내렸다. 안철수만이 정권교체를 할 수 있고, 더욱 더 제대로 된 정권교체를 할 수 있다고 저는 생각했다. 더 나은 정권교체, 안철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결론은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여러 암담한 현실을 생각하면서, 또 지금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사람들의 면면을 우리가 조금이라도 주의 깊게 생각해 보면 누구나 상식적으로 쉽게 내릴 수 있는 결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인 목사는 “그래서 아닌 게 아니라 최근 여러 매체들이 보도하는 여론조사에서도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는 후보는 안철수라고 그렇게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 국민들의 현명하고 지혜로운 판단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우리 국민들은 참으로 위대하다”고 했다.

그는 “왜 안철수냐, 여러 이유가 있다. 첫 째로는 도덕성”이라며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은, 그의 가족들은 적어도 평균적인 도덕성은 지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인 목사는 “자고로 우리 국민들은 대통령의 가족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국민들이 저 사람이 우리 대통령이고 대통령의 가족이라는 것에서 자부심과 부끄러움이 없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아시는 대로 안철수 후보는 지난 10여 년간 여야로부터 호된 검증을 받았음에도 아무 흠이 없는 분”이라며 “아내나 자녀도 대통령의 가족으로서 부끄러움이 없다. 이런 면에서 안철수 후보는 우리 국민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할 만한 대통령이 될 것으로 저는 확신한다”고 했다.

또 “둘째는 대통령의 자질이다.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복잡한 국정을 다루는 막중한 책임이 있는 그런 자리”라며 “흔히들 좀 모자라도 전문가의 보좌를 받으면 된다는 말을 합니다만 그것으로서는 한계가 있다”고 했다.

“즉, 머리는 빌리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머리를 빌릴 수 있는 머리 정도는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한 인 목사는 “그래서 대통령직은 준비가 필요하고 경험과 식견이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는 우리가 잘 아는 대로 의사, 교수, IT, 기업인 각 분야에 풍부한 경험을 가지신 분”이라며 “거대 양당의 정치인이 아닌 제3지대의 정치 지도자로서 10여 년을 꿋꿋하게 지켜온 정치인이다. 그 누가 안철수를 나약하다 말할 수 있겠나. 안철수 후보의 모든 풍부한 경험과 식견이 이 나라의 대통령으로 국정 수행을 성공적으로 이끌 것으로 저는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셋째로는 그의 정책이다. 안철수 후보는 우리나라의 미래 발전과 번영을 이루어갈 정책을 준비한 후보”라며 “그것도 누가 대신 써준 것이 아니라 본인 스스로가 마련한 정책”이라고 했다.

인 목사는 “그의 정책은 4차 혁명의 거대한 세계적인 전환기에 과학기술 입국으로서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한번 세계에 우뚝 서게 할 대단한 정책들”이라며 “저는 특별히 이 점이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중요한 점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런 미래를 다른 후보들에게서는 찾아볼 수 없는 것”이라는 그는 “특히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하는 그의 든든한 안보 정책은 미중 패권 경쟁 속에서 불안한 우리의 마음을 든든하게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안철수 후보의 정책에는 많은 국민들을 일시적으로 미혹하는 그런 인기에 연연하는 사탕발림적 공약이 없다는 점”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야가 경쟁적으로 내놓는 그런 포퓰리즘적 공약은 나라의 미래를 멍들게 하고, 미래의 주인공이 될 우리 젊은이들에게 커다란 짐을 지어주는 그런 정책이다. 망국적 정책”이라며 “안철수 후보에게는 그런 것이 없다”고 했다.

인 목사는 “오히려 지금은 인기가 없지만 나라와 우리 젊은이들의 미래를 준비하는 개혁 정책이 그의 정책 속에 들어있다”며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우리 젊은이들이 큰 꿈을 이룰 수 있는 그런 세상이 펼쳐질 것으로 저는 확신한다”고 했다.

그는 “그래서 저는 안철수를 지지하게 되었고, 그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후원하려고 한다”며 “안철수는 우리 모두가 자랑스럽게 생각할 우리의 미래의 대통령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인명진 #안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