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소방관 합동영결식
8일 오전 경기 평택시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순직 소방관들에 대한 합동영결식이 엄수됐다. ©뉴시스
꿈의교회 김학중 목사가 최근 평택 화재로 순직한 소방관들을 애도하는 글을 8일 자신의 SNS에 남겼다.

김 목사는 “설교를 준비하면서도 자꾸만 가슴이 먹먹하다. 평택의 화재로 순직하신 세 분의 소방관의 영결식”이라며 동료 소방관의 마지막 작별인사를 아래 소개했다.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뜨겁지도 어둡지도 않은 새로운 세상에서 편히 쉬시길 기원합니다.“

김 목사는 “눈물도 나고, 화도 난다. 왜 이처럼 안타까운 일이 반복적으로 일어난단 말입니까”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희생은 강요되면 안 되는데. 그 누구도 죽음에 내몰리면 안 되는데…”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일찍 감사하지 못해 미안합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헌신하신 그 숭고함을 기리며, 유족분들과 동료 소방관들께도 하나님의 위로를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순직 소방관들에 대한 합동영결식이 8일 오전 경기 평택시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