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문화선교회 대표회장 김문훈 목사·이사장 김숙희 목사
기독문화선교회 대표회장 김문훈 목사·이사장 김숙희 목사 ©주최 측 제공

기독문화선교회(대표회장 김문훈 목사·이사장 김숙희 목사, 이하 기문)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멈춰 버린 예배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하여 모든 분야에 힘든 상황에서 정상적인 생활을 위한 교계 힐링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전국 순회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기문 측은 “그동안 교계는 온라인 예배와 가정예배 및 활동에 어려움이 많이 있었지만, 이제 코로나19 사태 이후 교계에 새로운 전도 대안이 없다는 위기의식 속에서 기독문화선교회는 목회자와 연예인, 전문 강사들을 통해 예배가 회복되고, 성도들의 영적회복을 위한 프로그램의 중요성을 교계와 함께 진행하고자 한다”고 했다.

선교회가 주관하는 집회는 비기독교인들도 거부감 없이 기독교에 관심을 갖도록 해 새로운 전도 대안과 부흥 동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표회장 김문훈 목사는 “코로나시대도 중단 없이 예배는 드려야 하며, 요즘 시대적으로 전도가 힘들어 교회 성장이 둔화한 상황에서 기독문화선교회가 한국교회에 부흥의 바람을 일으키길 원한다”며 “교회 부흥과 힐링, 영성회복에 초점을 맞춰 올해도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사장 김숙희 목사는 “대면 모임이 어려워지는 코로나 시대, 언젠가 전 세계 열방을 대상으로 전도하게 될 그날을 꿈꾸며, 영혼구원에 합력해 선을 이뤄 가는 선교회가 되겠다”고 했다.

서정형 대표는 “코로나로 인하여 힘든 교회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집회 ·간증· 열린 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온라인 기도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힐링의 시간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문화현상인 디지털 시대로 본격 진입하여 재택근무나 비대면 교육이 일상화 되었다”며 “그동안 생명처럼 유지되어 왔던 대면 예배와 목청껏 부르던 찬양이 생략되고, 크고 작은 모임과 행사들이 중단되는 등 교인들의 신앙생활에도 큰 변화가 있어, 희망을 주는 선교회가 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바람 나는 만남, 좋은 만남, 행복한 만남이 이어지는 특별한 집회로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올해도 한국교회 부흥과 전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독문화선교회는 신년축복부흥회, 1일 전도부흥회, 행복축제, 해피데이 축제 등 다양한 형태의 집회와 세미나로 교회에 유익을 주고 있다.

서정형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코로나 19로 인하여 힘든 시기를 보낸 교계와 성도들을 위하여, 교회회복과 성도들의 신앙회복을 위해 말씀과 기도로 준비된 강사진들이 힐링 회복을 위해 섬기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바람힐링 강사로는 김문훈·김숙희· 윤항기· 정봉기·한정수·박동석·윤병수·김기남·리종기· 김우경·정규재·강형규·배석주·백윤영·윤태현·서화평·강정원·안호성·김향숙·노숙주 목사, 배영만 전도사, 두상달·이종근·한인수·조용근 장로, 서유석·이용식 집사, 김민정 권사, 찬양사역자 김은희 집사, 후원이사로는 박주영 목사, 정학영·유준식·이희철 장로, 김석도 집사 등이 참여 하고 있다.

기독문화선교회는 2014년 사단법인 ‘신바람’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 법인 등록했으며 2014년 특허청에는 ‘신바람’으로 상표 등록했다.

기독문화선교회 2022년 신바람힐링강사진
기독문화선교회 신바람힐링강사진 일동 ©기독문화선교회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독문화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