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 대추나무
 ©도서출판 대추나무

지금 대한민국은 체제전쟁 중이다. 자유민주주의체제가 유지되느냐 아니면 사회주의체제로 바뀌느냐? 이 체제줄다리기에서 지면 1948년 수립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생명이 끝나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 눈앞에 나타날 체제는 아마도 북한식 사회주의체제가 될 공산이 크다. 왜냐하면 문재인 정권 주도세력이 김일성주의의 주사파와 같은 노선을 추구하는 듯 하고, 대한민국의 적화를 노리는 북한과의 연방제 통일을 지향하는 것 같아 보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1990년 전후 소련 등 동구공산권이 무너진 후 공산주의 사상이 사라진 것으로 오해했다. 그래서 공산주의를 비판하거나 반공을 이야기하면 마치 철 지난 이데올로기를 거론하는 색깔론자, 메카시스트, 극우 등으로 매도했다.

6·25전쟁에서 공산주의를 체험한 분들은 80대들이다. 특히 젊은 세대들은 공산주의를 모른다. 공산주의의 위험성을 가르치지 않은 지가 이미 30년이 넘었기 때문이다. 공산주의 사상의 독성을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사상가들도 거의 없다.

많은 어른들이 묻는다. "젊은 자녀, 손자·손녀들, 후배들에게 공산주의가 얼마나 위험한지 깨닫게 할 좋은 방법이 없어요?" 이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이 책을 만들었다.

만약 국민들의 다수가 이 책을 읽고 깨닫는다면 단기간에 체제위기를 벗어날 수도 있다. 공산주의의 독성과 잔혹성을 알고 나면, 공산주의, 사회주의팀에서 줄을 당기는 사람들이 사라질 테니까.
12. 공산주의의 이중성, '양의 탈을 쓴 늑대'

공산주의 사상을 한 장의 그림으로 표현하라고 하면, '양의 탈을 쓴 늑대'의 모습이다.

겉으로는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하고, 진보니, 인권이니 평화와 통일이니 정의니 하지만 그 속내는 권력을 잡아 자기들만의 세상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그들이 꿈꾸는 세상이 어떤 모습인가? 바로 북한, 소련, 캄보디아, 베트남 등에서 드러난 학살이나 정치범수용소, 전체주의, 가난 등으로 나타난 것이다. 공산주의는 자기들이 그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양의 탈'을 쓰고 대중들을 속여 정권을 잡는 데 활용하는 사상이다. 어떤 사기꾼이 사탕발림 말을 하여 10억 원의 돈을 빼앗았다. 그러면 그 사탕발림의 말은 좋은 말인가? 나쁜 말인가? 당연히 사악하고 나쁜 말이라고 해야 옳다.

우리 국민들은 공산주의에 대해 나쁘다고 하면서도 은연중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었다. "공산주의는 이론은 좋으나 현실이 나쁘다." 이러한 말속에는 공산주의 이론은 좋다는 의미가 숨어 있다. 사람을 죽이는 잔혹함은 나쁘나 이론은 좋다는 것이다. 그런 인식 때문에 오늘날 대한민국이 공산주의 사상이 '양의 탈'을 쓰고 세력을 확장할 수 있었다.

우리 국민들은 눈을 떠 양의 탈속에 있는 늑대의 속성을 간파할 줄 알아야 한다.
13. 좌익사상의 독성, 알고 있나?

과거 "젊을 때 좌파(마르크스주의자)가 아닌 사람은 가슴이 없고, 나이 들어서도 좌파(마르크스주의자)인 사람은 머리가 없다"는 말이 널리 유행했다.

이 말 속에는 두 가지 내용이 들어 있다.

첫째, 공산주의는 결론적으로 나쁘나, 젊어서 좌익사상에 빠지는 것은 좋다, 괜찮다.

둘째, 젊어서 공산주의 사상에 빠졌더라도 어른이 되면 쉽게 버릴 수 있다.

과연 그럴까?

젊은이들이 공산주의에 빠지는 것은 좋은 것, 괜찮은 것인가?

젊어서 공산주의에 빠졌다가도 쉽게 빠져나올 수 있나?

2015년 10월, 정부서울청사 앞 국정교과서 반대 피켓시위를 했다. 이때 통진고 여학생 한 명은 자신이 '프롤레타리아 계급'이라고 한 후 "사회구조와 모순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오직 프롤레타리아 레볼루션(혁명)뿐"이라고 했다.

이 여고생이 주장한 프롤레타리아혁명이 무엇인가? 노동자계급이 폭력혁명을 일으켜 부르주아계급을 제거하는 것을 말한다. 이것은 폭력혁명을 통해 피를 보겠다는 무서운 사상이다.

1948년 10.19 일어난 여순반란사건 때도 여중생들이 잔혹한 악행을 많이 저질렀다. 좌익교사들이 공산주의혁명사상을 심어주었기 때문이다. 어린 학생들은 아직 세상경험이 없기 때문에, 선동에 쉽게 휘둘리고 감정적 행동을 할 가능성이 높다.

공산주의자들은 선동이 잘되는 10대 젊은이들을 혁명에 많이 활용한다. 중국 모택동도 문화대혁명이라는 광란극을 펼칠 때 10대 홍위병들을 적극 활용했다. 이들은 선동에 도취되어 아버지를 서로 죽여주기 등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

어릴 때 작은 습관 하나도 바꾸기 어려운데 어릴 때 심어진 공산주의 사상이 인간성을 얼마나 파괴하는지, 그리고 한 번 들어간 공산주의 사상을 바꾸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알고나 있는가?

※ 본 내용은 <사단법인 성민원>이 구국제자훈련원에서 출간한 <애국 시민 필독 교재 6: 공산주의, 왜 위험한가?>에서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