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태섭 목사
한교연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기독일보 DB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이 2021년 성탄절 메시지를 19일 발표했다.

한교연은 “우리 구주 예수님의 성탄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경배드린다. 주님은 죄인을 구원하기 위해 하늘 보좌를 버리시고 낮고 천한 이 세상에 오셨다”며 “온 세상이 코로나19로 인해 깊은 어둠에 잠겨 신음하는 때에 빛과 생명을 주러 오신 우리 주님께 존귀와 영광, 찬송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아기 예수님의 성탄이 우리 모두에게 주시는 특별한 은총은 치유와 회복”이라며 ”한국교회는 지난 세월 놀라운 축복을 경험했다. 그러나 기록적인 부흥과 성장 뒤에 하나님의 은혜를 망각하고 믿음의 본질에서 차츰 멀어져 갔다. 오늘 한국교회가 코로나 방역으로 인해 예배마저 빼앗기는 큰 위기에 빠지게 된 것도 돌이켜 보면 세상을 사랑해 예배를 간절히 사모하는 마음에서 멀어졌기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한교연은 “오늘 주님은 교회로 하여금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라’고 명령하신다. 희생과 헌신의 결단”이라며 “따라서 오늘 우리는 영적인 게으름과 자만을 떨치고 통회 자복하며 주님께로 돌아가야 한다. 그래야만 주님을 대적하고 교회를 허무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치고 세상에 빛과 소금에 되어 한국교회를 다시 일으켜 세우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지금 온 나라가 ‘코로나19’ 사슬에 매여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방역을 구실로 교회에 가해진 통제와 탄압이 우리에게 고통이 되었지만, 그것이 한국교회를 영적 깊은 잠에서 깨게 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하나님께로 돌아가자. 하나님이 치유하시고 회복시키신다. 세속을 버리고 복음의 본질로 돌아가자. 그래야 믿지 않는 이들에게 희망이 되고 저들을 십자가의 길로, 생명과 진리의 길로 인도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교연은 “오늘 주님의 성탄이 기독교인이라는 울타리 안에서만 울리는 꽹과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담을 넘어 세상과 온누리에 울려 퍼져 분쟁과 갈등이 종식되고 참 평화가 임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아울러 “주님 성탄의 기쁜 소식이 흑암에 둘러싸인 저 북녘땅에도 울려 퍼지기를 간구하며 특별히 70만 이산가족과 3만5천여 탈북민, 1만9천여 명의 미송환 국군포로와 가족들의 가슴 속에 ‘샬롬’으로 임하시기를 간절히 기원드린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탄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