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무교 된 이들 비율 천주교 8% 불교 12%

예배 교회
한 교회에서 예배가 드려지고 있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뉴시스

1년 전 개신교를 믿고 있었던 사람 중 12%가 현재는 믿는 종교가 없다고 답했고, 1%는 다른 종교로 전향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11월 26일부터 29일까지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다. 한국리서치는 8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1년 종교인구 현황 및 종교활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대상 1천 명의 1년 전 종교는 각각 개신교 207명, 천주교 130명, 불교 191명, 기타 종교 27명, 무교 445명이었다.

그런데 최근 1년 사이 믿던 종교에서 떠나, 현재 종교가 없거나(①) 다른 종교로 전향한(②) 비율을 종교별로 살펴보면, 개신교는 위에서 언급했듯이 ①은 12% ②는 1%였고, 천주교는 ①8% ②2%, 불교는 ①12% ②2%였다.

1년 전 무교였던 이들의 4%는 현재 종교를 갖게 됐다고 답했다.

종교활동 참여 빈도, 개신교 > 천주교 >불교

결과적으로 현재 종교를 갖고 있다고 답한 이들의 수는 모두 508명이었다. 이들 중, 예배나 미사, 불공 등 종교활동에 매주 참여한다는 응답은 27%였다. 최소 월 1회 이상 참여한다는 응답은 49%였으며, 50%는 한 달에 한 번도 종교활동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종교활동 참여 빈도는 개신교, 천주교, 불교 순으로 높았다. 매주 참여한다는 응답은 각각 개신교 51%, 천주교 25%, 불교 2%였다. 반대로 전혀 참여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각각 개신교 14%, 천주교 31%, 불교 29%였다.

믿는 종교가 있는 사람 중 54%가 종교활동이 삶에서 매우 중요하거나, 중요한 편이라고 답했다. 이렇게 답한 비율을 종교별로 보면 개신교 78%, 천주교 50%, 불교 34%였다.

개신교 20% 불교 17% 천주교 11% 무교 50%

한국리서치
©한국리서치

한편, 한국리서치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총 23회에 걸쳐 각 1천명씩 모두 2만3천 명을 대상으로 종교가 무엇인지 조사하기도 했다. 그 결과 개신교 20%, 불교 17%, 천주교 11%, 종교 없음 50%였다.

연령대별 종교인구 비율은, 전체 종교인구 비율과 동일하게 개신교가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고, 불교와 천주교가 그 뒤를 이었다. 주목할 것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믿는 종교가 없다는 응답이 높았다는 점이다. 18~29세 응답자 중 67%가 ‘믿는 종교가 없다’고 답한 반면 60세 이상 응답자 중에서는 그 비율이 34%였다.

한국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이후 주요 종교별 종교인구 비율은 개신교 20%, 불교 17%, 천주교 11%, 종교 없음 50%대로 큰 변화 없이 유지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