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교회
지난 6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의 한 교회에 전면 폐쇄 안내문이 붙어있다. 이 교회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에 확진된 목사 부부가 다니는 곳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에 확진된 부부가 다니는 교회로 알려진 인천의 한 교회가 7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교회는 “이번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확산 사태를 촉발시킨 일련의 일에 대해 인천 시민 여러분들과 국민들께 심려와 근심을 끼쳐 드리게 된 것을 머리 숙여 깊이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이번 일은 본 교회 소속으로 외국어 예배를 담당하는 목회자 부부가 방역당국의 조기 동선파악에 정확한 설명을 하지 못해 초기 대응에 혼선을 빚게 하고 그로 인하여 오미크론 확산의 단초가 된 것에 대하여 변명의 여지 없는 교회의 책임이고 잘못임을 인정하며, 여러분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교회는 “사태 발생 이후 교회는 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11월 28일 외국어 예배 참석자 및 앞 시간대 예배 참석자들은 모두 선제적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확진자들은 격리 조치의 지시를 따르고 있다”며 “12월 2일 교회 모든 시설 폐쇄 및 모든 활동을 중단하였다. 또한 교회 건물은 12월 14일까지 폐쇄 조치가 내려졌으며 이후 추가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회는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여 방역당국에 협조하겠다”고 했다.

또한 “이번 일을 계기로 이전 보다 더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인천시와 미추홀구의 방역 조치에 더욱 협조하여 지역 사회에 폐가 되지 않도록 방역원칙을 더 철저히 준수하며, 예방과 방역에 만전의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특별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밤낮 없이 애쓰시는 의료진과 뜻하지 않은 상황으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 주변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머리 숙여사과를 드리며 지역사회의 회복을 위해 교회가 감당할 수 있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교회는 “다시 한 번 인천 시민 여러분들과 국민들께 심려와 근심을 끼쳐 드리게 된 것을머리 숙여 깊이 사과 드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