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시설 방역 강화 논의’ 언론 보도
‘방역 패스 적용 시설’로 변환 가능성?
예배자 함부로 제한하는 건 안 될 일”

여의도순복음교회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후 첫 주일이었던 지난달 7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예배가 진행되던 모습. ©여의도순복음교회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 패스 미적용은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담은 논평을 6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이 논평에서 “정부가 12월 6일부터 적용하는 <특별방역대책조치>에서, 당초에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방역 패스’ 미적용 시설로 한다고 발표했다”며 “그런데 정부 당국자가 6일 오전에 한 백브리핑을 통해 ‘종교시설 방역 강화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는 단계’라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이는 ‘방역 패스 미적용 시설’에서 ‘방역 패스 적용 시설’로 변환할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만약에 정부가 또 다시 종교시설(교회)에서의 예배를 이런 식으로 규제한다면, 예전에 불법적으로, 강제적으로, 불균형적으로 현장 예배를 금지하던 것과 별로 다르지 않다”며 “다시는 이런 종교탄압이 없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교회만큼 철저하게 방역을 함에 선도적으로, 모범적으로 하고 있는 곳이 얼마나 되는가? 정말 교회는 선도적으로 최선을 다해 잘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이런 발상으로 교회를 억압하려는 것은 교회의 구성원 가운데 감염자가 나온 것 때문인데, 처음 감염자는 백신 접종 완료자로 알려지고 있다. 그렇다면 백신의 효용이 문제인데, 백신 접종 완료자로 예배 참석을 제한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고 했다.

언론회는 “교회 안에서의 방역 방법을 강화하고 철저히 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예배자를 함부로 제한하는 것은 안 될 일”이라며 “한국교회는 지난 2년간 정부가 강제적으로 예배를 제한한 것으로 인해, 엄청난 개인 신앙의 퇴보와 교회 공동체의 영적 자산을 잃는 손실을 입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기독교계(종교계)와 이런 문제에 대해 깊이 있는 협력과 동의를 얻어야 한다. 정부가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빌미로, 전에 하던 것처럼 종교에 강제성을 띠고 탄압하거나 종교 활동을 함부로 제한해서는 안 된다”며 “종교의 자유가 보장된 나라만큼, 훌륭한 자유민주주의 국가는 없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교회도 이처럼 어려울 때일수록 개인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도록 하고, 교회 시설에 대한 방역에서도 기민함과 확실함을 모범적으로 보여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