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변
30일 제138차 화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한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과 ‘올바른 북한인권법을 위한 시민모임’(올인모)이 30일 오전 서울 중국대사관 인근 중앙우체국 앞 광장에서 제138차 화요집회를 갖고, 내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우리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집회 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처음으로 화상 정상회담을 한 지 불과 사흘 째 되는 지난 1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중국의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이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앞서 영국·호주·캐나다·뉴질랜드 등 미국과 안보협력체 ‘오커스(AUKUS)’를 구성하는 미국의 주요 동맹국들도 같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본도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유럽 의회는 이미 지난 7월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압도적 표차로 채택하기도 했다”고 했다.

한변과 올인모는 중국이 “티벳과 홍콩을 반민주적으로 억압하고 있고,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북한 주민을 계속 강제 북송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심각한 인권유린국에게 올림픽이라는 국제적 스포츠 이벤트의 개최국이라는 영예를 안겨주는 건 그 인권유린을 정당화하는 결과가 될 뿐”이라며 “국제사회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 참가로 히틀러 선전에 이용되었던 전례를 반성하고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을 보이콧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도 국제사회와 함께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패권 국가’로 자리잡으려는 중국의 기도를 막아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