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게르성전
아리옹 초글란트교회 성도들이 새로 건축된 게르성전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몽기총
몽골 복음화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몽골기독교총연합선교회(법인회장 김동근 장로, 이하 몽기총)가 전주 예본교회(담임 최공훈 목사)와 협력해 몽골 울란바트르시 바양주르흐구 간친쟈트가 마을에 ‘아리옹 초글란트교회’ 게르성전을 건축했다.

이번 성전은 세계선교에 헌신하고 있는 전주 예본교회가 몽기총과 함께 ‘수흐바트르 아이막 뭉흐기게교회’와 ‘날라흐 해링토우교회’에 이어 몽골 울란바트르시에 지은 세 번째 게르성전이다.

아리옹 초글란트교회는 개척 15년차가 되는 교회로 울란바트르시 재개발로 1년 전 기존 성전 건물이 철거되고 코로나 상황과 맞물려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며 성전을 위해 기도하다 이번에 몽기총에 도움을 요청했다.

몽기총의 이번 성전 건축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몽골 주변국의 국경이 패쇄되면서 물류 유통이 원활하지 못한 가운데 진행됐지만, 몽기총은 끝내 건축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몽기총은 이번 아리옹 초글란트교회 게르성전에 대해 “울란바트르시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게르성전은 지역을 품고 어둠을 뚫고 빛을 비추는 교회의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11월 25일 진행된 봉헌감사예배는 몽기총 유미정 선교사의 사회와 가나청년의 통역으로 진행됐다. 몽기총 김명자 권사가 대표기도하고, 마태복음16장 18~19절 말씀을 몽기총 손혜미 간사가 한국어로, 전은총·전은혁 형제가 몽골어로 각각 봉독했다.

몽골 게르성전
전주 예본교회 최공훈 목사가 영상으로 말씀을 전하고 있다. ©몽기총
몽기총의 특별찬양(주님 다시 오실 때까지)후, 전주 예본교회 담임 최공훈 목사가 영상으로 말씀을 전했다. 최 목사는 “교회는 예수님이고, 주님이 주인 되신다. 교회의 주인은 예수님이시라는 것을 절대 잊지 말자”며 “교회는 오직 하나님의 통치를 받아야 한다. 교회는 왕이신 예수님, 주인이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다스려야 한다. 말씀으로 다스려지는 교회는 음부의 권세가 이길 수 없고 승리하는 교회가 된다”고 했다.

그는 “천국의 열쇠는 교회를 통해 주어진다. 성전이시고 교회의 머리이신 예수님을 잘 믿고 순종할 때 천국에 갈 수 있다”며 “교회는 예배드리는 곳이다. 교회는 예배가 생명이다. 교회를 통해 예배로 하나님과 관계되어진다. 코로나로 교회에서 예배가 힘든 상황에서도 우리는 목숨을 걸고 예배드리기에 힘써야 한다”고 했다.

또한 “교회는 기도하는 집이다. 깨어 정신차려 근신하여 기도하라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따라 교회는 말씀과 기도를 무기로 승리해야 한다”며 “이 성전이 노아의 방주가 되어 많은 영혼이 구원받게 되기를 축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리옹 초글란트교회 담임 뭉흐바타르 목사는 “2006년에 개척해서 지금에 이르렀다. 작년 여름 울란바트르시 재개발로 성전건물이 철거되어 성도들이 모이지 못하고 있었다”며 “못 모이니 믿음도 떨어지는 듯하여, 성도들과 합심기도 중에 몽기총과 전주 예본교회를 통해 응답을 받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또 “몽골에서 제일 필요한 것이 성전인데, 성전건축 운동을 하시는 몽기총과 김동근 장로님께 감사드린다”며 “몽골에 거의 60개의 교회를 건축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것은 기적이다. 몽기총을 통해 게르성전이 세워지도록 후원해 주신 전주 예본교회 최공훈 목사님께도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몽골 게르성전
전주 예본교회가 몽기총과 함께 건축한 게르성전 내부 ©몽기총
이어, 아리옹체첵 사모는 “이 성전을 통해 하나님과의 관계가 더 가까워지는, 천국 가는 다리가 될 줄 믿는다”며 “헌신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전해주신 말씀대로 살겠다. 하나님께서 전주 예본교회와 몽기총에 더욱 복을 주실 줄 믿는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후 몽기총 김동근 장로는 전주 예본교회 최공훈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고, 몽골 제3예본교회(아리옹 초글란트교회)에는 몽기총이 직접 제작한 강대상, 강단, 간판과 앰프, 마이크, 난로 등의 성물과 마스크, 방한모자를 선물했다.

또한 지역민 전도, 양육을 위해 몽기총이 현지어로 번역·출판해 무료로 보급하고 있는 성경만화 ‘엘리야’(광명 광산교회 오세철 집사 후원)를 전달하고 주기도문으로 예배를 마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