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장관 소강석 목사
간담회에 참석한 (왼쪽 두 번째부터) 황희 장관과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페이스북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예배만은 끝까지 지켜드리고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소강석 목사(한교총 대표회장)가 24일 SNS를 통해 전했다.

소 목사는 이날 황 장관 초청으로 7대 종교 지도자 간담회가 있었다며, 이 자리에서 그가 황 장관에게 코로나19가 다시 대유행되더라도 예배는 제한하지 말아달라는 취지로 부탁하자 황 장관이 이렇게 답했다고 했다.

소 목사에 따르면 그의 이런 부탁은 그가 ‘탄소중립’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가운데 나왔다. 황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종교계가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한다.

이에 소 목사는 탄소중립 캠페인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며 “종교계가 할 수 있는 것은 신도들의 의식과 정서를 자극하는 캠페인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고.

그러면서 소 목사는 황 장관에게 “어쩌면 코로나가 다시 한 번 대유행이 될지 모른다. 그 때에도 예배는 건들지 마시기를 부탁드린다. 예배가 잘 진행이 되어야 신도들에게 이런 캠페인도 벌일 수 있지 않겠나”라고 부탁했다는 것이다.

그러자 황 장관이 “예배만은 끝까지 지켜드리고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소 목사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